"아동학대범 오해" 9살 딸과 개인방송 父..언성 높인 장영란 [진격의 언니들]

윤성열 기자 / 입력 : 2022.11.29 11:51 / 조회 : 465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제공='진격의 언니들'
'진격의 언니들-고민커트살롱'에서 아동학대범으로 오해 받는 가족이 고민을 의뢰한다.

29일 방송될 채널S 예능 프로그램 '진격의 언니들-고민커트살롱'에서는 9살 딸과 함께 온 아빠, 엄마 사연자가 등장한다.

최근 녹화에서 이들 부부는 "사람들이 저희를 아동학대범으로 오해한다"라며 고민을 전했다. 아빠 사연자는 아이의 일상을 아빠의 개인 방송 채널에 업로드하고 있었고, 아이와 함께하는 콘텐츠는 자꾸만 부모에 대한 오해를 자아내고 있었다.

MC 박미선과 장영란, 김호영은 "아동학대는 절대 안 된다"라며 문제의 영상을 시청했다. 영상이 시작되자마자 MC들은 화들짝 놀랐고, 장영란은 "콘텐츠가...특이한 콘텐츠다"라며 신기해했다.

박미선은 "저게 뭐하는 거야?"라며 어리둥절해했고, 김호영은 눈만 꿈벅거리며 충격에 빠졌다. 영상 속의 아빠 사연자가 계속해서 아이에게 질문하는 모습을 보고 장영란은 "뭐 저런 걸 시켜, 아버님?"이라며 언성을 높였다.

아이의 아빠는 "아이가 원해서 하는 것"이라며 해명했지만, 영상이 끝난 후 김호영은 "딸을 상업적으로 이용한다라고 오해를 살 법하다"며 고개를 저었다. 박미선은 "아빠가 자꾸 유도하는 것 같으니까 오해할 수밖에 없다"며 공감했다. 사연자의 딸과 똑같이 9살 아들의 엄마인 장영란은 "너무 어린아이인데…오해가 생기는 이유를 충분히 알 것 같다"며 같은 부모로서 깜짝 놀랐다.

수익을 위해 딸을 조종하고 있다는 의심을 받고 있는 가족의 속사정은 무엇일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29일 오후 9시 20분 방송.

윤성열 기자 bogo109@mt.co.kr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성열|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