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마스 캐럴' 박진영 "1인 2역, 불안감도 있었지만..잘 보여주고 싶었다"

코엑스=김미화 기자 / 입력 : 2022.11.29 16:46 / 조회 : 499
  • 글자크기조절
image
배우 박진영이 29일 오후 서울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진행된 영화 '크리스마스 캐럴'(감독 김성수) 언론시사회에 참석해 질문에 답하고 있다. 쌍둥이 동생 월우(박진영)가 죽은 후, 복수를 위해 스스로 소년원에 들어간 형 일우(박진영)가 소년원 패거리와 잔혹한 대결을 펼치는 액션 스릴러 '크리스마스 캐럴'은 12월 7일 개봉한다. /2022.11.29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배우 박진영이 1인 2역 연기를 펼친 소감을 말했다.

29일 오후 서울 코엑스 메가박스에서 영화 '크리스마스 캐럴'(감독 김성수) 언론배급시사회가 열렸다. 이날 시사회 후 진행된 기자간담회에는 배우 박진영, 김영민, 김동휘, 송건희, 허동원 그리고 김성수 감독이 참석했다.

'크리스마스 캐럴'은 쌍둥이 동생 '월우'가 죽은 후, 복수를 위해 스스로 소년원에 들어간 형 '일우'가 소년원 패거리와 잔혹한 대결을 펼치는 영화. '야수' '구해줘' 김성수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박진영이 주인공 일우와 월우 역으로 1인2역을 소화했다.

박진영은 극중 쌍둥이 형제 일우와 월우 역을 맡아서 1인 2역 연기를 펼쳤다.

박진영은 "촬영에 들어가기 전까지 두 가지를 캐릭터를 준비해야 했다. 이게 맞는 것인가 아닌 것인가 고민이 많았다. 정답은 없지만 대본에 나와 있는 캐릭터와 근접하게 다가 가는가에 대한 불확실함이 있었다"라며 "감독님과 미팅도 하지만 혼자 있을 때는 그런 불확실성에 불안감도 있었다. 하지만 크게 스트레스는 없었다"라고 설명했다.

박진영은 "사람들의 반응을 예상하며 연기를 하지는 못했다. 그만큼의 여유는 없었다"라며 "일우와 월우가 대척점이 있는 모습의 캐릭터이다 보니까, 일우와 월우 캐릭터를 저를 통해 봐주시면 좋지 않을까 생각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크리스마스 캐럴'은 12월 7일 개봉한다.

김미화 기자 letmein@mt.co.kr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