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녀의 게임' 오창석, 반효정 움직였다 "장서희 살려주세요"[★밤TView]

이빛나리 기자 / 입력 : 2022.11.30 19:50 / 조회 : 684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마녀의 게임' 방송화면
'마녀의 게임' 오창석이 반효정에 장서희를 살려달라고 부탁했다.

30일 오후 방송된 MBC 일일드라마 '마녀의 게임'에서 마현덕(반효정 분)이 아픈 설유경(장서희 분)을 기회로 삼았다.

마현덕은 비서 고성재(김시헌 분)에 "고실장 정혜수(김규선 분)란 아이 적법 심사 받는 중이라지"라며 설유경을 위해 신장 공여를 준비하는 정혜수에 대해 물었다. 고성재는 "순수한 친분 관계 사실을 증명하는 서류와 인터뷰 영상을 제출했다고 합니다"라고 알렸다. 마현덕은 "통과 못하게 해"라고 명령했다.

이에 고성재가 놀라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 마현덕은 고성재에 "왜 내가 유경이 죽이기라도 할까 봐? 고성재 너 설령 그렇다 하더라도 표정이 그게 뭐냐"며 언성을 높였다. 고성재는 무릎을 꿇으며 "죄송합니다. 어릴 때부터 알던 누이 같은 사람이라"라고 말했다. 마현덕은 고성재의 말에 얼굴에 물을 뿌리며 "성재야 대를 이어 충성하기로 한 맹세 지켜야지"라고 말했다.

image
/사진='마녀의 게임' 방송화면
한편 설유경은 강지호(오창석 분)에 "유지호 내가 마 회장이라면 이번 기회 절대로 안 놓쳐"라며 버리기엔 아깝고 먹기엔 아까운 마현덕의 속셈을 알아차렸다. 설유경은 "그런 내가 고장 난 신장 하나 못 찾아서 죽기 일보 직전이야. 하늘이 주신 기회 아닐까? 이 기회를 놓치면 바보지. 나 같으면 절대 그냥 안 놓쳐. 지구상의 신장을 다 불태워서라도 설유경 죽이려 들 거야. 그게 마 회장의 방식이자 설유경의 방식이야 알아?"라고 말했다. 강지호는 정혜수가 노력 중인 적법 심사 준비가 헛수고냐고 물었다. 설유경은 "불쌍한 우리 혜수 왜 하필 그아이 신장일까"라며 안타까워했다. 설유경은 배를 부여잡고 고통을 호소했다. 설유경은 강지호에 "나 아직 해야 할 일이 남았어. 꼭 해야 된다고 유지호 도와줘"라며 도움을 청했다.

이후 강지호가 움직였다. 마현덕의 손자인 유지호로 살아가고 있는 강지호는 마현덕에 "사랑하는 여자의 엄마를 살려달라고 했습니다"며 설유경을 살려달라고 부탁했다. 마현덕은 "내가 의사야? 장기의식 센터장이야? 왜 나한테 말해?"라고 물었다. 강지호는 모든 사람을 움직일 수 있는 사람은 마현덕밖에 없다며 부탁했다. 마현덕은 "시끄럽다. 말이 되는 소리를 해야지"라며 거절했다. 강지호는 "그럼 할머니께서 손자를 잃으실 겁니다"라며 협박했다.

이빛나리 인턴기자 star@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