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의 신부' 박하나, 지수원 의심.."우리 엄마 아닐까"[별별TV]

이상은 기자 / 입력 : 2022.11.30 20:06 / 조회 : 659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KBS 2TV 일일드라마 '태풍의 신부' 방송화면


'태풍의 신부'에서 박하나가 지수원이 엄마가 아닐까 의심했다.

30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태풍의 신부'에서는 은서연(박하나 분)은 S그룹 대표 정모연(지수원 분)의 집에 방문한 모습이 담겼다.

이날 은서연은 정모연이 자신의 엄마 서윤희(지수원 분)와 닮은 외모와 취향 때문에 엄마가 아닐까 의심했다.

은서연은 배순영(최영완 분)을 찾아갔고, "언니 우리 엄마는 돌아가신 게 맞겠지? 정대표님 댁에 다녀왔는데 괜히 기분이 그래. 대표님이 우리 엄마가 아닐까"라며 아련한 표정을 지으며 의심했다.

배순영은 놀라며 "그게 무슨 말도 안 되는 소리야"라고 말했고, 은서연은 "나도 알아. 아는데 그냥 느낌이 그래"라고 심증으로 의심했다.

배순영은 "사람은 보고 싶은 대로 보고, 듣고 싶은 대로 듣는 거야. 닮은 얼굴 마주 고하고 앉아있으니까. 살아있으면 좋겠다. 엄마였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드는 거고"라며 은서연을 위했다.

한편 정모연 대표는 딸랑이 소리를 듣고 떠오르는 알 수 없는 기억들 때문에 혼란스러워했다.

이상은 인턴기자 star@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