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덩이들고' 송가인X김호중X허경환, 힘든 교민들 위해 방콕 방문[★밤TView]

이빛나리 기자 / 입력 : 2022.11.30 23:42 / 조회 : 711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복덩이들고(GO)' 방송화면
'복덩이들고'에서 송가인 김호중 허경환이 태국을 방문했다.

30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복덩이들고(GO)'에서 김호중과 송가인이 첫 해외 출장을 나섰다.

이날 김호중은 태국에 가기 위해 공항을 방문했다. 김호중은 차분하고 점잖은 공항패션으로 시선을 모았다. 송가인은 콘서트로 인해 김호중과 따로 태국에 가기로 했다. 이후 김호중은 태국에 도착해 "굉장히 많이 더울 줄 알았는데 별로 안 덥다"고 전했다.

송가인은 콘서트를 마친 다음날 방콕에 가기 위해 공항을 방문했다. 환전을 마친 송가인은 허경환을 보고 "만날 거라는 상상도 못했다"며 놀랐다. 송가인은 "기사는 봤는데 현지 가서 만나는 줄 알았다"고 말했다. 허경환은 "모르셨나 본데 기사를 제가 냈다. 갑자기 불편할 수도 있을 것 같아서 사실 호중이가 먼저 가 있는데 '형이 와서 함께 했으면 좋겠다'했다. 근데 가인 씨도 혼자 오니 '가인 씨를 모시고 와라' 그래서 내가 찾았다"고 설명했다.

image
/사진='복덩이들고(GO)' 방송화면
한편 김호중은 캐리어에 다양한 간식을 준비했다. 김호중은 "이거 꼭 필요한 거다"라며 후추를 들어 올렸다. 제작진은 다양한 간식에 "이거 다 여기서 파는 건데?"라고 말해 김호중이 "팔아요?"라며 당황했다.

이후 송가인과 허경환이 김호중을 만났다. 송가인은 이색적인 방콕의 모습에 "우와 신기하다"며 즐거워했다. 제작진은 태국에 온 이유를 전했다. 제작진은 "교민분들이 계신다"며 코로나19 영향으로 침체기를 맞이했다고 알렸다. 제작진은 교민분들이 송가인, 김호중의 노래를 들으며 '좀 더 버텨보자'했다며 "만나서 힘을 드리고 노래를 불러드려서 다시 한번 일어나시라고"라고 전했다.

이후 송가인 김호중 허경환이 첫 번째 사연자가 운영하는 식당을 찾아갔다. 사연자는 "태국 온 지 32년째다. 식당은 18년 정도 했다"고 전했다. 허경환은 "코로나 때문에 힘들어지셨겠다"며 걱정했다. 사연자는 "우리 집 남편이 아픈 바람에 더 힘들었다"며 결국 췌장암으로 돌아가셨다고 전했다. 사연자는 "병간호도 못했고 아들하고 딸이 도와주고 그렇게 하다가 돌아가셨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빛나리 인턴기자 star@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