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젠틀맨' 박성웅 "악역이라 처음에는 거절..주지훈 설득으로 합류"

메가박스 성수=김미화 기자 / 입력 : 2022.12.01 11:16 / 조회 : 389
  • 글자크기조절
image
주지훈 박성웅 / 사진=이동훈 기자


배우 박성웅이 주지훈의 설득으로 작품에 합류했다고 말했다.

1일 오전 서울 성동구 메가박스 성수에서 영화 '젠틀맨'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주지훈, 박성웅, 최성은 그리고 김경원 감독이 참석했다.

영화 '젠틀맨'은 성공률 100% 흥신소 사장 '지현수'(주지훈 분)가 실종된 의뢰인을 찾기 위해 검사 행세를 하며 불법, 합법 따지지 않고 나쁜 놈들을 쫓는 범죄 오락 영화다.

박성웅은 작품 출연 이유를 묻는 질문에 "저는 처음에 '젠틀맨'이라는 대본을 받았을 때 거절을 했다"라며 "제가 너무 그런 (악역) 역할을 많이 해서 처음에는 거절을 했는데 주지훈 배우가 특별 출연한 영화 '헌트' 제주도 촬영장에서 이야기를 꺼내더라. '시원하게 거절 하셨더라고'라고 하더라. 그래서 촬영장에서 주지훈 배우에게 이야기를 듣고, 우리 둘이 해도 좋겠다고 생각이 들었다. 그렇게 주지훈 배우에게 설득당해서 하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박성웅은 "주지훈 배우 때문에 했지만 작품을 하며 김경원 감독님과 최성은 배우를 만나서 좋았다"라고 전했다.

한편 '젠틀맨'은 12월 28일 개봉한다.

김미화 기자 letmein@mt.co.kr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