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기=해결 못 할 고민"..'유령' 설경구의 전진 [★FULL인터뷰]

김나연 기자 / 입력 : 2023.01.24 12:00 / 조회 : 606
  • 글자크기조절
image
영화 '유령'(감독 이해영)의 주연배우 설경구가 12일 오전 진행된 개봉 인터뷰를 위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1933년 경성, 조선총독부에 항일조직이 심어놓은 스파이 '유령'으로 의심받으며 외딴 호텔에 갇힌 용의자들이 의심을 뚫고 탈출하기 위해 벌이는 사투와 진짜 '유령'의 멈출 수 없는 작전을 그린 영화 '유령'은 오는 18일 개봉한다. /사진제공=CJENM 2023.01.12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배우 설경구는 연기 고민은 계속된다. '정점'에 올랐지만, 멈추지 않는 설경구는 끝이 없을 것만 같은 미지의 목적지를 향해 조금씩 전진하고 있다.

최근 서울시 종로구 소격동의 한 카페에서 영화 '유령'의 배우 설경구와 만나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유령'은 1933년 경성, 조선총독부에 항일조직이 심어놓은 스파이 '유령'으로 의심받으며 외딴 호텔에 갇힌 용의자들이 의심을 뚫고 탈출하기 위해 벌이는 사투와 진짜 '유령'의 멈출 수 없는 작전을 그린 영화.

설경구는 명문가 군인 출신으로 출세가도에서 탈락해 경무국 소속 한직인 통신과 감독관으로 파견된 '쥰지' 역을 맡았다. 일본인인데 조선말에 능통하고, 용의자이자 '유령'을 잡아 복귀하려는 야심을 가진 그의 이중성은 좌천 이유에 대한 궁금증과 함께 '유령'의 긴장감을 자아내는 큰 축이다.

이날 설경구는 "이 작품을 한 이유가 시대에 대한 호기심이 시작이었다. 그 시대의 캐릭터를 해보지 않아서 궁금했고, 앞으로의 연기에도 도움이 되지 않을까 싶었다"고 밝혔다.

image
영화 '유령'(감독 이해영)의 주연배우 설경구가 12일 오전 진행된 개봉 인터뷰를 위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1933년 경성, 조선총독부에 항일조직이 심어놓은 스파이 '유령'으로 의심받으며 외딴 호텔에 갇힌 용의자들이 의심을 뚫고 탈출하기 위해 벌이는 사투와 진짜 '유령'의 멈출 수 없는 작전을 그린 영화 '유령'은 오는 18일 개봉한다. /사진제공=CJENM 2023.01.12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유령'을 본 소감에 대해서는 "아쉬운 지점은 많았다. 어떤 작품이든 아쉬움을 뒤로 하고, 다음 작품을 찍는 작업이 반복되고 있다"면서 "캐릭터를 차별화되게 그리기 위해서 대놓고 과하게 쓴 것 같다. 처음에는 부담스러웠는데 익숙해지니까 각 캐릭터에 입혀진 색깔이 좋았다. 또 보면서 '한 컷 한 컷 정성스럽게 닦았다'라는 생각을 했다"고 밝혔다.

이어 "저는 콤플렉스를 지우기 위해 노력하는 큰 틀을 가지고 있는 캐릭터다. 영화에 쓰임새가 있을 거라고 생각했다"며 "반전이 없는 게 저의 반전이다. 마지막 장면 속 조선을 증오하는 듯한 발언을 하는 장면을 찍으면서 그게 나에 대한 증오일 수도 있다고 생각했다. '쥰지'가 '쥰지'에 대한 증오심을 가지고 있다고 생각하면서 찍었는데 그 대사를 하는 '쥰지'가 불쌍해보이더라"라고 말했다.

어떤 작품의 어떤 역할이든 연민을 가진다는 설경구는 "저는 캐릭터를 접근할 때 연민을 가진다. 악역이든 선역이든 마찬가지다. 연민을 가지지 않으면 정이 안 가고, 그럼 연기하기 힘들다"며 "'쥰지' 역시 태생적인 혼란과 그 시기 버텨내기 위해 성공에 집착할 수밖에 없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이어 "명문가 군인 출신인데 어머니가 조선인이다. 그걸 들키고 싶지 않아하는데, 정체성의 혼란이 어마어마할 거라는 생각이 들었고, 캐릭터의 속을 잘 모르겠더라. 그래서 오히려 흥미로웠다. 속에서 끊임없는 싸움이 있었을 것 같다"고 설명했다.

특히 설경구는 "지금까지 필모그래피 중 가장 연민했던 캐릭터는 무엇이냐"라는 질문에 "'박하사탕'의 김영호는 한동안 떨쳐내지 못했다. 촬영 당시 경험이 적어서 그랬는지는 모르겠지만, 촬영장에서도 괴로웠다. 자신이 없어서 그랬던 것 같다. 이창동 감독님과 눈도 안 마주쳤다. 감독님이 원하는 걸 내가 못 해내는 것 같은 미안함이 있었다"고 답했다.

image
영화 '유령'(감독 이해영)의 주연배우 설경구가 12일 오전 진행된 개봉 인터뷰를 위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1933년 경성, 조선총독부에 항일조직이 심어놓은 스파이 '유령'으로 의심받으며 외딴 호텔에 갇힌 용의자들이 의심을 뚫고 탈출하기 위해 벌이는 사투와 진짜 '유령'의 멈출 수 없는 작전을 그린 영화 '유령'은 오는 18일 개봉한다. /사진제공=CJENM 2023.01.12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이어 설경구는 '유령'에서 함께 호흡을 맞춘 배우들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그는 "이하늬, 박소담이 극을 이끌고 갔는데 부담이 컸을 거다. 특히 하늬 씨는 저와 몸싸움 액션이 있었는데 캐릭터의 부딪힘이지 성별 간의 싸움으로 보이지 않는다. 하늬 씨가 굉장히 강했다. 제가 액션을 잘하는 배우가 아니기 때문에 기술이 없어서 혹시라도 사고가 날까 봐 조마조마하면서 찍었고, 걱정이 있었는데 초반에만 그렇고 다음에는 편하게 했다. 연습을 많이 했더라"라고 말했다.

그는 "또 짧게 나왔지만 이솜 씨가 강렬했고, 이주영 씨가 마지막을 장식했다. 이솜이 열고 이주영이 닫은 느낌이 들더라. 참 멋있다는 생각을 했다"고 덧붙였다.

또한 '카이토' 역을 맡은 박해수에 대해서는 "제안을 받고 저한테 전화가 왔다. 말로는 못 할 것 같다고 했는데 하고 싶다는 말로 들렸다. 제가 출연을 결정해 줄 수는 없었고, 감독을 만나면 답이 나올 거라고 했다"며 "근데 이해영 감독이 박해수를 보자마자 '카이토 들어왔다'라고 했다고 한다. 거기에서 힘을 받은 것 같다"고 밝혔다.

이어 "박해수가 없었으면 '유령'은 제때 시작하지도, 제때 끝내지도 못했을 것"이라고 말한 설경구는 "사실 일본인 배우를 캐스팅하려고 했는데 코로나19 시기라서 입국을 못했다. 비상이 걸렸고, 해수한테 갑자기 연락이 간 걸로 알고 있다. 다 일본어 대사고, 심지어 일본어로 대사를 하면서 다른 캐릭터를 휘어잡아야 하는 역할이기 때문에 고민이 됐던 것 같다"고 비하인드를 전했다.

설경구는 "근데 2주 동안 연습해서 그걸 해내더라. 박해수의 연기를 보고 입을 떡 벌리고 박수를 쳤다. 집을 안 가고 일본어 선생님과 합숙을 했다고 하더라. 동료로서 너무 대단하고 고마웠다"고 덧붙였다.

이렇듯 후배들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은 설경구지만, 그 또한 단 한 순간의 과거신을 위해 체중을 감량한 노력을 아끼지 않았다. 여전히 연기 고민을 짊어지고 있다는 설경구는 "고민이 많지만, 고민이 해결되는 건 아니라서 고민이다. 매번 조금이라도 나아지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넷플릭스 시리즈 '길복순', 영화 '더 문', '소년들' 등 여러 작품의 공개를 앞두고 있는 설경구는 "아직까지 저는 복받은 사람이다. '길복순'도 분량은 많지 않지만 임팩트는 있다. 이걸 찍으면서 '변성현 감독이 나를 제일 멋있게 찍어주는 감독'이라는 생각은 했다"고 덧붙였다.

김나연 기자 ny0119@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