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가인X김호중 '희망가' 듀엣 무대..위로·희망 전한 복남매 [복덩이들고]

윤성열 기자 / 입력 : 2023.01.25 14:24 / 조회 : 21384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복덩이들고'
'복덩이들고(GO)'에서 가수 송가인과 김호중이 '희망가' 듀엣 무대를 통해 위로와 희망을 전한다.

25일 오후 방송될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복덩이들고(GO)' 마지막회에서는 송가인과 김호중이 복을 나누며 만났던 사람들의 다양한 이야기와 홈페이지를 통해 받은 소중한 사연에 보답하고자 '역조공 프로젝트' 대장정의 마침표 '복 콘서트'를 개최한다.

이 자리에는 첫 촬영지에서 우연히 만난 인연부터 여주 고구마 밭 인연, 태국에서 날아온 '담다디맨' 등 그동안 '복덩이들고(GO)'를 빛내준 반가운 얼굴들이 참석했다.

송가인과 김호중은 '희망가' 듀엣 무대로 오프닝을 장식했다. 가야금, 아쟁, 대금, 피리, 장구, 꽹과리 등 우리 전통 악기가 빚어내는 웅장한 국악 선율 위에 송가인과 김호중의 노랫소리가 울려퍼졌다. 복남매의 따뜻한 위로가 큰 울림을 선사하는가 하면, 밝은 내일을 향한 희망을 안기며 훈훈한 감동을 자아냈다.

이 밖에도 송가인과 김호중은 지금까지 만났던 소중한 인연들을 생각하면서 직접 선곡한 노래로 무대를 선보였다. 송가인은 '엄마 아리랑'을 국악 그룹 '우리소리 바라지'와 컬래버레이션 무대로 꾸였다.

매회 방송마다 노래로 사연자들을 위로해 주고 힘이 되어준 '선곡 철학자' 김호중은 촬영 이후 갑작스럽게 아내를 떠나보내게 된 사연을 듣고 '어느 60대 노부부 이야기'를 열창했다. 노래를 들은 MC 허경환은 눈시울을 붉히며 휴지로 눈을 닦는 모습을 보였다는 후문이다. 25일 오후 10시 방송.

윤성열 기자 bogo109@mt.co.kr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성열|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