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바투, 진짜 '제2의 BTS' 되나..'신보 200만장' 돌파의 의미[★FOCUS]

한해선 기자 / 입력 : 2023.01.25 17:19 / 조회 : 577
  • 글자크기조절
image
그룹 투모로우바이투게더(TOMORROW X TOGETHER) 17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로 열린 정규 2집 리패키지 앨범 '혼돈의 장: 파이트 오어 이스케이프(FIGHT OR ESCAPE)' 발매기념 쇼케이스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이번 앨범 타이틀 곡 'LO$ER=LO♡ER'는 이모 팝 펑크 장르의 곡으로, 세상의 시선으로는 비록 루저(LO$ER)처럼 보일지라도 유일한 세계이자 구원자인 너에게는 서로를 구원하는 러버(LO♡ER)가 되고 싶은 소년의 마음을 표현했다. / 사진제공 = 빅히트뮤직 /사진=김창현 기자 chmt@


컴백을 앞둔 그룹 투모로우바이투게더의 기세가 심상찮다.

투모로우바이투게더(수빈, 연준, 범규, 태현, 휴닝카이)의 앨범 유통사인 YG PLUS에 따르면 이들의 미니 5집 '이름의 장: TEMPTATION'의 선주문량이 컴백을 이틀 앞둔 25일 기준, 216만 장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로써 데뷔 후 두 번째 밀리언셀러 앨범의 탄생을 눈앞에 두게 된 투모로우바이투게더는 방탄소년단, 세븐틴, NCT 드림, 블랙핑크 등 대형 K-팝 그룹들에 버금가는 막강 음반 파워를 갖추게 됐다.

투모로우바이투게더의 '커리어 하이'는 일찌감치 예견됐다. 이들의 앨범 판매량은 2021년 발표한 정규 2집 '혼돈의 장: FREEZE'를 시작으로 매 앨범 두 배 가까이 증가할 만큼 가파른 상승세를 보였다. 투모로우바이투게더는 지난해 발표한 미니 4집 'minisode 2: Thursday's Child'로는 초동 밀리언셀러를 달성하며 대체불가 '4세대 K-팝 리더'로 거듭났다.

특히 투모로우바이투게더는 국내뿐 아니라 북미를 위시한 글로벌 시장에서 매서운 활약을 보이며 상승세에 가속도를 붙였다. 'minisode 2: Thursday's Child'는 테일러 스위프트, 방탄소년단 앨범에 이어 지난해 미국에서 가장 많이 판매된 실물 CD 판매량 3위(Luminate '2022 연말보고서' 기준)가 됐다. 투모로우바이투게더는 또한 이 앨범으로 빌보드 2022년 연말 결산 차트의 '빌보드 200 앨범' 부문에 K-팝 4세대 아티스트로는 유일하게 차트인하는 등 북미에서는 방탄소년단의 뒤를 잇는 아티스트로 확실히 자리매김했다.

image
/사진=빅히트 뮤직


이 같은 기세에 힘입어 새해 첫 앨범부터 선주문량 200만장을 가뿐하게 돌파한 투모로우바이투게더에게 2023년은 '4세대 리더'라는 세대 구분을 넘어 K-팝을 이끄는 아티스트로서 본격적으로 도약하는 한 해가 될 전망이다.

오는 27일 발매되는 투모로우바이투게더의 새 앨범 '이름의 장: TEMPTATION'은 유혹에 맞닥뜨려 흔들리는 청춘의 이야기를 담은 앨범이다. 이번 앨범 역시 타이틀곡 'Sugar Rush Ride'를 비롯해 전 트랙에 걸쳐 유기적인 서사를 강조한 컨셉튜얼 스토리텔링 앨범으로, 투모로우바이투게더만의 음악색을 섬세하게 풀어냈다.

한편, 투모로우바이투게더 미니 5집 '이름의 장: TEMPTATION'은 오는 27일 오후 2시 각종 음원 플랫폼을 통해 공개된다.

한해선 기자 hhs422@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