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튜브, 학폭 피해 고백 "등 찔러..너무 힘들어 자퇴"

안윤지 기자 / 입력 : 2023.01.26 09:10 / 조회 : 8591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방송 캡처
여행 전문 크리에이터 곽튜브가 과거 학교 폭력(이하 학폭) 피해를 고백했다.

지난 25일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서는 곽튜브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곽튜브는 여행하게 된 계기로 학폭을 언급했다. 그는 "난 해외여행보단 해외에 대한 꿈을 가진 게 초등학교, 중학교, 고등학교 때 학교 폭력을 당했다. 내가 애들한테 항상 맞고 살아서 고등학교 1학년 때 자퇴했다"라고 털어놨다. 그는 "자퇴하고 나서 방에서 1년에 한 두세 번 나가나 집에 박혀서 아무것도 안 하고 축구만 봤다. 게임하고 해외 축구를 봤다. 그걸 매일 보다 보니 외국 나가서 한국인 없는 곳에서 살고 싶더라. 그렇게 해외여행을 꿈꿨다"라며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이를 본 유재석은 "너무 화가 난다. 정말.. 지금도 어느 곳에서 누군가를 괴롭히는 일이 사라져야 하는데"라며 안타까워했다.

곽튜브는 "난 덩치가 작고 키로 꼴찌였다. 동급생인데 난 그들에게 항상 밑이었다. 중학교 가도 똑같았다. 매점에서 빵을 사 오라고 하든가 이동수업 때 본인 책을 가져다 두라고 했다. 컴퍼스로 등을 찌르고 '얘 봐라' 하면서 아파하는 걸 보고 웃었다"라고 말해 가슴 아픈 과거를 전했다.

그는 "고등학교 진학할 땐 아무도 모르는 고등학교에 가야겠다 싶어서 멀리 떨어진 실업계에 갔다. 1학년 땐 좋았다. 근데 반에 누가 내 중학교 때 얘기를 들은 거다. 얘가 중학교 때 별명이 걸베이라고 했다"라며 "심장이 내려앉는 줄 알았다. 그 얘기를 듣는데. 진짜 세상이 무너지는 느낌이고 다시 원래대로 돌아가야겠구나 싶었다. 그럴 바엔 그만두지 싶었다"라고 고백했다.

또 곽튜브는 "되게 힘든 시기를 오래 겪었는데 고등학교 1학년 때 일은 부모님이 몰랐다. 그래서 자퇴한다니 당연히 반대하셨다. 엄마도 '자퇴를 왜 하냐. 그때 추억은 다시 못 만든다'라고 말했다. 근데 난 원래 추억이 없었다. 그때 처음으로 자퇴를 안 시켜줘서 가출했다"라고 당시를 떠올렸다.

그는 "배 타고 거제도에 들어가 배추밭에서 자니 현실을 깨닫게 됐다. 가출 후 4일 만에 집에 전화했었다. 밤 9시에 한 전화에 새벽 4시에 오셨다. 차를 타고 한 마디도 안했다. 너무 죄송한데 나도 인생이 무너졌다"라며 "일주일간 집에만 있었고 그러다 보니 어머니께 그냥 말했다. 초등학교 6학년 때부터 애들에게 맞았다고 하면서 그만하고 싶다고 하니 바로 허락해주셨다"고 얘기했다.

안윤지 기자 zizirong@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