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린 "'환혼', 요즘도 재밌게 봐..10년 후도 오마이걸로"[화보]

안윤지 기자 / 입력 : 2023.01.26 10:19 / 조회 : 319
  • 글자크기조절
image
오마이걸 멤버 겸 배우 아린 /사진제공=싱글즈
그룹 오마이걸 멤버 겸 배우 아린이 완벽한 비주얼을 뽐냈다.

26일 라이프스타일 매거진 '싱글즈'는 완벽한 연기자로서의 변신에 성공한 아린의 비주얼 화보를 공개했다.

이번 화보에서 아린은 봄의 분위기를 물씬 머금은 모습을 선보였다. 다양한 컬러와 찰떡같이 잘 어울리는 것은 물론, 완벽한 미모를 뽐내며 촬영에 임했다. 그 모습에 현장의 스태프들 모두 감탄했다는 후문이다.

image
오마이걸 멤버 겸 배우 아린 /사진제공=싱글즈
아린은 드라마 tvN 드라마 '환혼', '환혼: 빛과 그림자'를 통해 연기자로서 성공적인 변신을 선보였다. 첫 정극이나 사극을 마친 소감을 묻자 아린은 "최근까지 한참 재미있게 모니터하던 중이라 끝났다는 실감이 안 나더라. 오랜 기간 함께한 첫 작품이라 무척 각별했던 것 같다"고 이야기한다. 더불어 이번 작품을 통해 "연기를 하면서 캐릭터를 분석하는 방식부터 연기에 임하는 태도, 동료를 대하는 자세 같은 것들 것 배웠다"고 말했다. 오마이걸의 사랑스러운 막내이기만 하던 아린이 연기자로서 완벽한 변신을 한 것이다.

image
오마이걸 멤버 겸 배우 아린 /사진제공=싱글즈
그는 오마이걸 멤버로서 올 해 데뷔 9년 차. 아린은 어느 순간부터 분위기가 달라진 것 같다는 이야기를 들었다고 한다. "예전과는 달리 점점 무대를 할수록 그냥 나 자신을 보여주는 데 몰입하게 되는 것 같다. 그때 비로소 무대를 즐길 수 있다"고 말했다. 이와 더불어 "예전에는 '어떤 선배님을 닮고 싶다' '누군가처럼 되고 싶다' 였다면 지금은 그냥 '아린은 아린 만의 특유의 분위기가 있는 것 같다' '아린 만의 색깔이 있다'는 말이 더 좋더라"며 자신감을 내비치기도 했다.

안윤지 기자 zizirong@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