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기 정숙 "영식, 내 욕하고 사과 NO..번호도 차단"

10기 정숙 "영식, 내 욕하고 사과 NO..번호도 차단당해"[스타이슈]

안윤지 기자 / 입력 : 2023.01.27 09:36 / 조회 : 8421
  • 글자크기조절
image
'나는솔로' 10기 정숙-영식 /사진=인스타그램
SBS플러스, ENA 예능프로그램 '나는 솔로' 출연자 10기 정숙(가명)이 영식(가명)의 저격에 입장을 전했다.

27일 한 네티즌은 정숙의 인스타그램 계정 댓글로 "영식 님과 오해풀고 사이좋게 지내시길 바라요. 두 분이 댓글이나 라이브로 표현하는 것보다 직접 연락해서 푸는 건 안 될까요? 정숙님이 직접 혼내실 수 있으면서... 두 분 사랑하는 팬들이 많은데 정말 안타까워요"라고 말했다.

이를 본 정숙은 " 제가 풀려고 했는데 제번호 차단하고 안 받네요. 전 같은 10기끼리 잘 지내고 싶지, 어색하고 서로 안 좋게 지내고 싶지는 않아요"라고 답했다. 또한 그는 "서로 아픔 있는 사람들끼리 굳이... 근데 영식이가 제 욕하고 다니고 사과도 안 하고 오히려 자기가 더 저러니 제 입장에서는 어이가 없네요"라며 "사과하면 제가 그냥 풀 건데 끝까지 저러니 휴.. 아무튼 죄송해요 좋은 소식 못 전하고 이런 일 생겨서"라고 얘기했다.

앞서 영식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그대들이 요즘 내게 10기 정숙님에 대해 문의하는 DM(다이렉트 메시지)와 댓글을 더러 보낸다"라며 "10기 정숙님 방송을 통해 몇 차례 날 뒷담화하고 다닌다고 말씀하신 거 같다. 그대가 정녕 감당할 자신이 있다면 더 언급해라. 난 딱 이번 두 번까지만 참아드린다. 이 글에 발끈하셔서 언급하시는 순간 나도 행동하오니 부디 잘 생각하길 바란다"라고 저격했다.

해당 글은 빠르게 삭제됐으나 네티즌들의 관심은 정숙에게로 쏠린 상황. 정숙 역시 해당 상황에 대해 "나도 직접 풀고 싶지만 내 번호를 차단했다"라고 밝히며 두 사람 간 갈등이 더욱 커질 걸 예고했다.

한편 '나는 솔로'는 결혼을 간절히 원하는 솔로 남녀들이 모여 사랑을 찾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극사실주의 데이팅 프로그램이다.

안윤지 기자 zizirong@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안윤지|zizirong@mtstarnews.com

스타뉴스 연예 1팀 안윤지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