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전증 행세' 송덕호, 이 와중에 SNS '빛삭'

'가짜 뇌전증' 송덕호, 병역비리 적발..이 와중에 SNS '빛삭'[종합]

김노을 기자 / 입력 : 2023.01.31 18:43 / 조회 : 7791
  • 글자크기조절
image
배우 송덕호가 30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 MBC신사옥에서 열린 '2022 MBC 연기대상' 포토월 행사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2.12.30 /사진=임성균 기자 tjdrbs23@
배우 송덕호(30)가 병역면탈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았다. 이 여파로 촬영 중이던 드라마 '이로운 사기'에서 하차하고 활동을 중단했다.

소속사 비스터스엔터테인먼트는 31일 공식입장을 내고 "지난해 여름 입대 연기를 위해 관련 정보를 알아보던 중에 순간의 잘못된 판단으로 처음 목적이었던 병역 연기가 아닌 부당한 방법으로 4급 사회복무요원 판정을 받게 됐다"고 혐의를 인정했다.

소속사는 "경찰 조사를 받았고 남은 검찰 조사에도 성실히 임하겠다"며 "이번 일을 깊이 반성하고 실망을 끼쳐드린 많은 분께 진심으로 사과한다"고 덧붙였다.

최근 검찰과 병무청은 스포츠 선수 및 연예인 등을 대상으로 병역비리 합동 수사를 벌이고 있다. 앞서 래퍼 라비에 대해서도 병역 브로커를 통해 지정 병원에서 뇌전증 진단을 받고 병역 면탈을 시도했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image
/사진=SNS
이와 관련해 송덕호도 뇌전증 증상을 연기하려는 목적으로 정보를 알아보던 중 지난해 여름께 병역 브로커를 접선해 이 같은 내용을 의뢰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송덕호는 4급 사회복무요원 판정을 받았다.

송덕호는 자신에 대한 논란이 불거지자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삭제했다. 파장이 커질 것을 예상해 SNS 계정을 빠르게 삭제한 것. 현재 그의 계정에 접속하면 '클릭하신 링크가 잘못되었거나 페이지가 삭제되었습니다'라는 안내 문구만 확인된다.

뿐만 아니라 병역 면탈 혐의로 인해 촬영 중이던 tvN 새 드라마 '이로운 사기'에서도 하차했다. 제작사 스튜디오드래곤 관계자는 이날 스타뉴스에 "(송덕호의) 후임을 캐스팅 중이다. 향후 일정에는 차질이 없을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송덕호는 지난 2018년 이창독 감독의 '버닝'으로 데뷔해 드라마 '호텔 델루나' '슬기로운 의사생활' '모범택시' 'D.P.' '일당백집사' 등에 출연했다.

김노을 기자 sunset@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노을|sunset@mtstarnews.com 트위터 페이스북

스타뉴스 연예국 연예1팀 김노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