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파, 르세라핌도..3분 만에 승부 보는 K팝 [★FOCUS]

안윤지 기자 / 입력 : 2023.05.29 05:30 / 조회 : 1695
  • 글자크기조절
image
걸그룹 에스파가(aespa)가 8일 오후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진행된 세 번째 미니앨범 'MY WORLD'(마이 월드)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3.05.08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image
걸그룹 르세라핌(LE SSERAFIM)이 1일 오후 서울 광진구 예스24라이브홀에서 진행된 정규 1집 '언포기븐'(UNFORGIVEN) 발매기념 쇼케이스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이번 정규 1집 첫 번째 트랙 '번 투 브리지'(Burn the Bridge)는 르세라핌의 새로운 여정이 시작됐음을 알리는 곡으로, 노랫말은 멤버들이 직접 남긴 글이나 인터뷰에서 했던 말을 바탕으로 만들어져 이들이 전하고자 하는 메시지에 진정성을 더했다./2023.05.01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숏폼이 대세를 이루는 시대엔 3분으로 모든 게 판가름 난다. 기존 4분~5분, 길게는 6분까지도 이어지던 음악이 이젠 점점 단축돼 짧으면 2분 분량의 음원이 등장했다. 요즘 국내 음원차트를 보면 이런 현상이 더욱 확연하게 드러난다. 이것 또한 숏폼의 영향일까.

4세대 걸그룹 전쟁이라 할 정도로, 국내외 음원차트에서 에스파의 '스파이시'(Spicy), (여자)아이들의 '퀸카', 아이브의 '아이엠'(I AM), 르세라핌의 '언포기븐'(UNFORGIVEN) 등이 상위권을 이루고 있다. 이들은 걸그룹이란 공통점도 있지만 곡 길이도 주목할만하다. '스파이시'는 3분 17초, '퀸카'는 2분 41초, '아이엠'은 3분 3초, '언포기븐'은 3분 2초다. 이 외에도 챌린지로 성공한 블랙핑크의 '꽃'은 2분 53초, 뉴진스의 '하이프 보이'(Hype boy)는 2분 56초다. 해외에서 큰 인기를 끄는 피프티 피프티의 '큐피드'(Cupid)는 2분 54초다.

보통 음원이 3분가량이라고 알려졌지만, 발라드가 주류였던 때, 아이돌들의 퍼포먼스가 등장하며 긴 전주 3절 구정, 퍼포먼스를 넣기 위한 브릿지 구간 등이 생겨났다. 그러다 보니 보통의 음원이 짧게는 4~6분 사이를 맴돌았다. 실제로 이 정도의 음원 길이는 기승전결이 확실해 듣는 맛이 있다.

곡 길이가 짧아질수록 템포는 더욱 빨라지고 음악은 압축되고 핵심만 전달하게 된다. 이런 방식은 소위 '틱톡 용' 음원을 탄생시켰다. 짧은 시간 내 포인트 되는 구간을 집중적으로 제작한다. 대개 포인트는 후렴이기 때문에 1절, 2절과 후렴구의 톤이 다르게 느껴지기도 한다.

image
걸그룹 아이브(IVE)가 10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콘래드 서울에서 진행된 첫 번째 정규 앨범 '아이해브 아이브(I've IVE)'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이번 앨범에는 타이틀 곡 '아이엠(I AM)'과 선공개곡 '키치(Kitsch)'을 비롯해 총 11곡이 수록됐다. 2023.04.10 /사진=김창현 기자 chmt@
image
걸그룹 (여자)아이들이 15일 오후 서울 강남구 조선 팰리스에서 진행된 미니 6집 'I feel'(아이 필)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이번 앨범에는 타이틀곡 '퀸카'(Queencard)를 포함해 총 6곡이 수록됐으며, 전곡 작사·작곡에 멤버들이 직접 참여했다. /2023.05.15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한편으로는 점차 짧이지는 곡의 길이는 요즘 시대를 대변하는 모습이다. 사람들은 숏폼에 길들어 15초 이내 영상을 추구하고 핵심만 듣길 원한다. K팝이 전 세계적으로 변하는 트렌드를 쫓고 있는 모습이다. 다시 말해, 곡 길이의 변화가 사소한 것처럼 보여도 어느 정도 음악계에 영향을 준 것과 다름없다.

한 가요 관계자는 "최근 음원 시장에서 짧은 길이의 곡들이 인기가 많은 이유는 우선 전주가 사라진 영향이 크다. 과거 곡들과 달리 빨리 대중들의 귀를 사로잡아야 하는 시장의 변화에서 전주가 사라진 것으로 보인다"라며 "또한 아이돌들의 경우 퍼포먼스에 치중한 음악들을 많이 내고 있는데, 격한 댄스를 오래 이어갈 수는 없기에 음원의 길이를 짧게 수정하고 있는 것으로 예측된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리스너들 또한 음악을 전곡으로 듣기보다는 짧게 짧게 듣거나 짧은 영상을 통한 일부 듣기로 소비하는 경향이 크다. 이에 가요계에서도 4분 이상의 곡이 다소 줄어들었는데, 이러한 경향은 2010년대 초에서도 뚜렷했지만, 또다시 트렌드가 바뀌면서 긴 길이의 곡들이 등장하기도 했다"라며 "곡 길이가 음악의 완성도에 영향을 미치는 것은 아니고 트렌드에 민감한 음악의 사회성을 보여준다고 생각한다"라고 평했다.

기자 프로필
안윤지 | zizirong@mtstarnews.com

스타뉴스 연예 1팀 안윤지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