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용없어 거짓말' 김소현 "아역 이미지 강박 NO, 보여줄 게 많아" [★FULL인터뷰]

tvN 월화드라마 '소용없어 거짓말' 목솔희 역 배우 김소현 인터뷰

최혜진 기자 / 입력 : 2023.09.24 08:28 / 조회 : 2658
  • 글자크기조절
image
드라마 '소용없어 거짓말'의 배우 김소현이 종영 인터뷰를 위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제공=이음해시태그 2023.09.20 /사진=이동훈
아역 배우로 얼굴을 알린 김소현은 어여쁘게 성장했다. 몸도 마음도 건강하게 자라났다. 스스로를 옥죄지 않고, 주어진 일에 만족하다 보니 긍정적인 마인드도 생겨났다. 이제 어엿한 어른이 됐지만 그에게 따라붙는 '아역 배우'란 수식어도 그저 감사하다는 김소현이다.

최근 김소현은 서울 강남구의 한 카페에서 스타뉴스와 만나 지난 19일 종영한 tvN 월화드라마 '소용없어 거짓말'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소용없어 거짓말'은 거짓말이 들려서 설렘이 없는 '라이어 헌터' 목솔희(김소현 분)와 비밀을 가진 '천재 작곡가' 김도하(황민현 분)가 만나 펼치는 거짓말 제로, 설렘 보장 로맨틱 코미디다. 극중 김소현은 거짓말이 들리는 능력을 갖춘 라이어 헌터 목솔희 역을 연기했다.

김소현은 2년간의 공백기를 깨고 '소용없어 거짓말'을 통해 안방극장에 복귀했다. 그는 공백기를 가진 이유에 대해 "쉬려고 쉰 게 아니라 작품이 밀려서 쉬게 됐다. 사실 쉬어 본 적이 없어서 처음엔 불안하더라. 뭘 해야 할지 모르겠더라"고 말했다.

이어 "멀리 여행을 가거나 한 건 아니지만 소소하게 부산에 놀러 가기도 했다. 또 그때 골프가 유행이었는데 할 줄 아는 스포츠가 없어서 골프도 배우는 등 소소한 일상을 보냈다"며 "잘 쉬어서 열심히 일할 수 있는 시간이 됐다"고 덧붙였다.

김소현은 복귀작으로 '소용없어 거짓말'을 택한 이유를 밝혔다. 그는 "아무래도 그 전 작품이 사극이기도 했고, 차분한 역할을 주로 했어서 이번엔 밝은 로코(로맨틱 코미디)를 해보고 싶었다"며 "또 '라이언 헌터'라는 캐릭터가 새롭게 느껴졌다. 새로운 느낌으로 팬들께 인사드릴 수 있겠다는 생각에 선택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작품을 통해 김소현은 새로운 매력을 발산했다. 청순하고 단아한 이미지를 벗고 통통 튀는 발랄한 모습을 보였다.

김소현은 "(감독님이) 목솔희가 귀엽고 사랑스러웠으면 좋겠다고 하더라. 그래서 현장에서 많이 만들었다. 준비돼 있지 않은 상태에서 애드리브처럼 현장에서 많이 만들어졌다"며 "새로운 도전이기도 해서 신비롭기도 했을 캐릭터를 좋아해 주신 것 같다"고 전했다.

목솔희는 거짓말을 구별하는 능력을 지닌 인물이다. 김소현은 판타지적인 설정인 능력을 현실감 있게 그려내고 싶었다고 했다. 그는 "최대한 과장되지 않게 표현을 하고 싶었다. 과도한 콘셉트로 가면 보시는 분들이 거부감을 가질 수 있을 거 같았다. 그래서 현실감을 가졌으면 했다. 과하지 않되, 고갯짓이나 눈빛 등 소소한 것들로 디테일을 표현하려고 했다"고 설명했다.

image
드라마 '소용없어 거짓말'의 배우 김소현이 종영 인터뷰를 위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제공=이음해시태그 2023.09.20 /사진=이동훈
김소현은 황민현과 로맨스를 호흡을 맞춘 소감도 전했다. 황민현은 극중 아픈 비밀을 지닌 천재 작곡가 김도하 역을 연기했다.

황민현에겐 이번 작품이 첫 쌍방 로맨스물이었다고. 김소현은 "황민현이 로맨스는 거의 처음이라고 하더라. 특히 쌍방 로맨스는 처음이라 키스신도 해 본 적 없었다고 했었던 거 같다"며 "그런데 나도 이끌어본 적이 없어서 누군가를 이끌어야 한다는 부담감이 있었다"고 털어놨다.

그러나 이러한 부담감은 곧 사라졌다. 김소현은 "편한 현장에서 친하게 지냈는데 그런 부분을 감독님이 잘 담아주셨다"고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또한 김소현은 "극 초반에는 거의 마스크를 쓰고 있어서 거리감이 있는 캐릭터라 생각했다. 처음엔 답답함, 어색함이 좀 있었는데 그걸 그대로 가져가 연기했다. 이후 (어색함이) 풀리고 꽁냥꽁냥거릴 때는 둘 다 장난기가 많아서 장난치듯 연기했다. 그렇게 현장에서 나온 것들을 살렸다. 처음 호흡을 맞춰 봤는 데 정말 편했다. 자연스러운 걸 잘 이끌어주는 배우인 거 같다"고 말했다.

아역 배우 출신인 김소현은 2013년 보이 그룹 뉴이스트로 데뷔한 황민현보다 선배다. 김소현은 선배로서 황민현의 장점을 짚어내기도 했다. 그는 "내가 봤을 땐 진실된 느낌, 순수하고 풋풋한 느낌이 많더라. 그런 느낌을 받으면서 연기를 했다. 감정신, 로맨스를 할 때마다 호흡을 잘 주고받을 수 있었다. 주는 것도, 받는 것도 잘하는 배우라 생각이 들어 연기적으로 불편함이 없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김소현은 "내가 상대 배우 복이 많다. 착한 사람을 많이 만났다"며 "사실 내면이 나쁘면 아무리 잘생겨도 소용이 없다. 근데 착하고 다들 좋았다"고 전했다.

김소현은 이번 작품을 마친 소회를 전하기도 했다. 그는 "이번 작품을 하면서 굉장히 행복했다. 제일 힘들었던 것도, 즐거웠던 것도 사람 때문인데 이번 현장에서 얼굴 붉히지 않고 모두가 좋았다"며 "1등 현장이라고 꼽을 수 있을 정도"라고 밝혔다.

image
김소현 /사진=이음해시태그
김소현은 지난 2008년 드라마 '전설의 고향 - 아가야 청산가자'에 출연해 아역 배우로 데뷔했다. 이후 '해를 품은 달', '보고싶다', '너의 목소리가 들려' 등에 출연하며 이름을 알렸다. 성인이 된 후에는 '조선로코 - 녹두전', '달이 뜨는 강' 등에서 활약했다.

데뷔 이후 모든 시간이 전성시대였다. 이에 김소현은 아역 배우 시절 모습이 대중에게 남아 있기도 하다. 김소현은 '아역 배우 출신'이란 타이틀조차 감사한 수식어라고 말했다.

그는 "나는 아역 이미지를 벗었다고 생각하지만, 아직 (어리다고) 생각하는 반응은 어쩔 수 없다고 생각한다. 어렸을 때부터 그런 모습을 보신 거니 당연한 반응들이라 생각한다. 자연스러운 거라 생각하니까 받아들이게 되더라. 스스로 벗어나야겠다고 생각하는 건 지난 거 같다. 자연스럽게 받아들이기 시작한 거 같다"고 말했다.

또한 김소현은 그간 달려온 시간을 되돌아보기도 했다. 그는 "10대에서 20대로 넘어가는 순간에는 나 자신을 많이 잃은 느낌이었다. 내가 왜 이 일을 하는지 모르겠고, 스스로를 잃는 느낌이어서 배우로서 슬럼프를 느꼈다"고 털어놨다. 이어 "그때를 기점으로 생각하고, 스스로를 돌아보려고 노력을 많이 했다. 결정적으로 지금 쉴 때 잘 정리해 보니 정리가 됐더라. 나에 대한 강박을 내려놨더니 편안해졌다. 변화를 잘 받아들일 수 있도록 성장했다"고 덧붙였다.

시간은 흐르고, 김소현은 그 시간 안에서 성장했다. 그러나 그가 보여 줄 것은 여전히 많다. 그는 "원래는 '안정적'이란 말을 많이 듣는데 예전엔 '이게 칭찬인가?' 싶었다. 단조롭고 기대 심리가 없어서 하는 말일 수도 있겠다 싶었다. 그래서 이걸 '어떻게 풀까' 고민을 많이 했다. '뭘 하면 좋을까' 생각을 했는데 어느 순간 생각을 해보니 안정적인 게 내 장점이더라. 그래서 이를 잘 받아들여야겠다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젠 새로운 걸 보여주거나 재미있는 걸 보여줘야 한다는 강박감이 사라졌다. 또 나는 아직 보여줄 게 많이 남아 있다"며 "지금부터는 구애받지 않고 그때그때 새로운 모습을 보여줄 수 있도록 자유롭게 해나가고 싶다"고 전했다.

기자 프로필
최혜진 | hj_622@mtstarnews.com 트위터 페이스북

스타뉴스 연예국 2팀 최혜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