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부 관계 도중 잔다" 재혼 아내의 충격 사연

"부부 관계 도중에 잠 들어" 재혼 3년차 아내의 '호소'[물어보살]

안윤지 기자 / 입력 : 2023.09.22 19:15 / 조회 : 12545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물어보살' 재혼 3년차 아내의 사연이 찾아온다.

오는 25일 KBS Joy 예능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 234회에는 남편의 실체를 고백하기 위해 나온 사연자와 태권도학과 교수직을 맡고 있는 남편이 함께 출연해 역대급 사연을 털어놓는다.

남편과 함께 출연을 결심한 사연자는 3년 전 재혼해 달달한 신혼을 보내고는 있으나 "남편이 보기엔 건강한데 사실 저질 체력"이라며 입을 열었다. "얼마나 심각하길래?"라고 묻는 두 보살에게 사연자는 "여행을 가서도, 밥을 먹다가도, 술을 마시다가도 잔다"고 말하며 곧이어 "부부간의 사랑을 나눌 때도 잔다"는 충격적인 이야기를 들려줬고, 이를 들고 충격에 빠진 서장훈이 "넌 다시 돌아가!"라며 결혼 무효를 외쳐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고.

겉보기와는 달리 건장한 모습 뒤에 숨겨진 남편의 저질 체력을 바꾸고 싶어 보살들에게 국대급 체력 관리 비법에 대해 듣고 싶다는 사연자에게 운동선수 출신 선녀보살 서장훈이 어떤 비법을 알려줬는지 주목된다.

한편 이날 방송에는 젊은 나이에 바람과 가정폭력으로 두 번의 결혼과 이혼을 경험한 사연자의 안타까운 사연도 함께 소개된다. 19살의 어린 나이에 만난 33살 '첫 번째 남편' 사이에서 아이를 낳았지만 임신 후 얼마 가지 않아 남편이 바람을 피워 이혼했고, 6년 후 술집에서 만난 '두 번째 남편'과 재혼했지만 아이를 벽에 집에 던지려는 둥 가정폭력을 일삼아 두 번째 결혼생활도 그리 오래가지 못했다고 전했다.

이수근은 "최악이네. 바람이랑 가정 폭력"이라며 고개를 저었고 서장훈이 "양육비는 받고 있느냐"라고 묻자 사연자는 "지금은 못 받아요. XX 때문에"라고 대답해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자아냈다. 연이은 악재가 겹치며 설상가상으로 건강에도 문제가 생겼고 번아웃이 온 상태라는 사연자의 고백에 이수근과 서장훈은 안타까운 한숨을 연신 내뱉었다.

기자 프로필
안윤지 | zizirong@mtstarnews.com

스타뉴스 연예 1팀 안윤지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