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찬혁, 백반 요리 K-아들 면모→엄마 "독립 이후 한달 동안 울었다"[나혼산]

윤상근 기자 / 입력 : 2023.09.29 13:15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제공=MBC


'나 혼자 산다'에서 AKMU 이찬혁이 직접 만든 들기름 미역국과 마늘 범벅 제육볶음으로 오로지 엄마를 위한 '찬혁 표 백반 요리'를 대접한다. 이찬혁의 엄마 '주 사모님'의 맛 평가가 어떨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29일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연출 허항 강지희 박수빈)에서는 엄마에게 생애 첫 요리를 대접하는 아들 이찬혁의 모습이 공개된다.

이찬혁은 엄마와 함께 연남동 데이트를 마치고 집으로 돌아와 엄마의 취미인 '다꾸(다이어리 꾸미기)'를 함께 해주는 '워너비 아들'의 면모를 보여준다. 각자의 작품에 몰입한 모자(母子)는 어느새 서로를 향한 견제(?)를 시작해 웃음을 자아낸다. 이찬혁은 "이게 바로 재능이라는 것"이라며 처음 해본 자신의 작품에 우쭐해한다. 이어 서로의 작품에 대해 냉정한 평가(?)를 펼친다.

이찬혁은 오직 엄마를 위한 요리도 선보인다. 그는 "내가 엄마에게 해주는 미역국, 두 유 원트?"라고 물으며 직접 적은 미역국과 제육볶음 레시피까지 준비해 야심 차게 요리를 시작한다. 그러나 요리 초입부터 대놓고 '엄마 찬스'를 쓰는가 하면, 냉장고 불시 점검에 진땀을 흘리며 변명을 쏟는 흔한 'K-아들'의 모습을 보여줘 폭소를 유발한다.


우여곡절 끝에 엄마를 위한 찬혁 표 백반 요리 한 상이 차려진다. "네가 처음 해준 음식"이라며 감동과 기대로 맛을 본 이찬혁의 엄마가 묘한(?) 표정을 짓고 있어 눈길을 모은다. 이어 두 사람이 동시에 웃음을 빵 터트리는 모습과 고개를 들지 못하는 이찬혁의 모습도 포착돼 어떤 상황이 벌어진 것인지 궁금증을 끌어올린다.

그런가 하면, 이찬혁은 엄마와 속 깊은 대화의 시간을 보낸다. 바로 동생 이수현과 같은 시기, 각자 독립을 선언했을 당시를 언급하는 것. 중학생 때부터 홈스쿨링을 하느라 가족과 늘 함께였다는 이찬혁은 "(부모님과) 떨어진다는 건 용기가 필요했다"라고 회상한다. 이찬혁의 엄마는 당시 충격으로 "한 달 동안 울었다"라고 고백한다고. 자녀들의 독립 3년 차, 지금 엄마의 마음은 어떻게 바뀌었을지 관심이 모인다.
기자 프로필
윤상근 | sgyoon@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가요 담당 윤상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