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근석 "MZ세대, 진짜 '남자' 아냐..실패 두려워 말아야"[나는 장근석]

이시호 기자 / 입력 : 2023.10.01 20:19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유튜브 채널 '나는 장근석' 캡처
배우 장근석이 MZ세대를 저격했다.

지난 27일 유튜브 채널 '나는 장근석'에는 '[허세특집] 장근석 VS 추성훈 이게 남자야!'라는 제목의 영상이 업로드됐다.


이날 장근석은 추성훈을 게스트로 초대해 수다를 떨었다. 장근석은 "그냥 형 갑자기 생각이 났다. 왜냐면 우리가 실버 버튼을 받았다"고 이유를 밝혔다. 추성훈은 이에 "시작한 지 얼마나 됐냐"고 물었고, 장근석은 "4개월"이라 답했다. 추성훈은 이에 "짜증나 죽겠네. 나도 유튜브 좀 했는데 10만 넘기기가 힘들다"고 투덜대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두 사람은 '남자다움'을 과시하며 허세 토크를 이어갔다. 추성훈은 "나는 (술을) 물처럼 먹지"라고 장근석은 "저는 태어나서 취해본 적이 없는 사람이다"며 '술부심'을 부려 폭소를 유발했다. 장근석은 "(추성훈) 형을 처음 본 게 공교롭게도 스테이크 집이다. 피 뚝뚝 떨어지는 레어 스테이크를 혼자 다 드시더라"고 밝혀 웃음을 더했다.

장근석은 이어 "MZ들, 어린애들은 진짜 남자가 뭔지 모르는 것 같다. 형이 좀 알려 달라"고 말했다. 추성훈은 이에 "남자들은 무조건 돈 벌어야 하고, 자기 목표를 제일 높게 설정해야 한다"고 답해 눈길을 모았다. 장근석은 이에 "나는 그걸 사람들이 '허세'라고 놀리는 게 (싫다). 남자는 허세가 없으면 살 의미가 없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장근석은 "그냥 여기까지만 할게, 그건 진짜 남자가 아닌 것 같다"고 말했고, 추성훈은 "그것도 남자라고 생각하는데. 나는 그 친구들 매력이 없다고 한다. 안 돼도 괜찮다. 실패해도 괜찮다. 근데 그런 친구들은 열심히 안 한다. 실패하면서 올라가고 마지막에 성공해야 하는데"고 맞장구쳤다. 두 사람은 "결국엔 실패를 두려워 하지 않아야 진짜 남자"라며 대화를 마쳤다.
기자 프로필
이시호 | star@mtstarnews.com

안녕하세요. 이시호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