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질 논란' 노제 "'스우파' 후 번아웃, 주체성 잃어버린 느낌"[가비걸] [종합]

김나연 기자 / 입력 : 2023.10.01 20:56 / 조회 : 1683
  • 글자크기조절
image
노제 리정 / 사진=유튜브 채널 가비 걸
댄서 노제가 '스우파' 종영 이후 번아웃이 왔었다고 밝혔다.

1일 유튜브 채널 '가비 걸'에는 '노제, 리정의 us 미국 오디션 썰'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공개됐다. 공개된 영상 속에는 노제, 리정이 출연해 가비와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노제는 "내가 가장 바빴을 때, '스우파'가 끝난 직후에 번아웃이 왔다. 제일 행복하고 감사할 땐데 나를 점점 잃어버린 느낌이 들었다. 우리가 주체적인 삶을 살고 혼자 계획 세우고 살다가 남이 도와주는 라이프를 살다 보니까 내 주체성을 잃어버리는 것"이라고 털어놨다.

이어 "사실 우리가 번아웃이 왔을 때 현명하게 대처하기 쉽지 않다. 어쨌든 우리한테 우선순위가 있는 일을 하게 되는데 그걸 한 번은 뒤로 물리고 내가 제일 좋아하는 일들을 해보는 게 좋다"면서 "저는 책 읽는 게 위로가 됐고, 혼자 산책하는 것도 좋아한다. 우리의 삶을 재정립할 수 있는 시간조차 없었다. 나를 챙기는 시간이 없다 보니까 수평을 맞추기가 힘들더라. 오프 시간에는 무조건 나를 위한 뭔가를 해보자는 생각으로 버텼다"고 전했다.

또한 리정은 "저는 요즘 댄스 스포츠를 한다. 우리가 안 힘들었던 순간은 없다. 힘듦의 크기가 넓어진 것뿐이다. 저는 스스로한테 '왜?'라는 질문을 던진다. 왜 힘든지 꼬리를 물고 내려갔을 때 답이 나온다"며 "내가 춤으로 사랑을 받는데 춤 연습할 시간이 없다는 게 힘들었다. 이게 맞나 싶으면서 괴리감이 오더라. 스스로한테 떳떳하지 못한 거다. 제가 찾은 건 내 부족함을 정통으로 마주해서 힘들었다. 그 과정 덕분에 지금의 내가 있고, 춤으로 힘들면 춤을 다시 하면 되는 거다. 너무 심플하다. 그래서 라틴하는 게 너무 즐겁다"고 미소 지었다.

한편 노제는 지난해 7월 중소업체들을 상대로 갑질을 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당시 노제는 SNS 게시물 1건당 수천만 원에 달하는 광고료를 받고도 약속 기한이 지난 후에야 광고 게시를 이행하고, 명품 브랜드와 중소업체 광고를 차별했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이에 대해 소속사는 "광고 관계자와의 계약 기간을 지키지 못했고, 기한 내에 게시물이 업로드되지 못하거나 삭제된 점을 확인했다"고 밝혔고, 노제 역시 "변명의 여지 없이 해당 관계자분들께 피해를 끼치고 실망을 안겨드려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내용의 자필 사과문을 작성한 바 있다.

기자 프로필
김나연 | ny0119@mtstarnews.com 트위터 페이스북

스타뉴스 김나연입니다. 항상 노력하고, 한 발 더 앞서 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