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영란, 손찌검+대놓고 무시하던 예능인 폭로

장영란, 손찌검+대놓고 무시하던 예능인 폭로.."회식 안 불러" [종합]

이승훈 기자 / 입력 : 2023.11.22 20:03 / 조회 : 269401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유튜브 채널 'A급 장영란'
방송인 장영란이 가슴 아픈 과거를 털어놨다.

22일 오후 유튜브 채널 'A급 장영란'에는 '눈물없이 못듣는 장영란의 성공 스토리 (손찌검,개무시,신인시절)'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장영란은 20년지기 남사친이자 라인엔터테인먼트 장광길 대표를 게스트로 초대했다. 라인엔터테인먼트는 현재 장영란의 소속사다.

장광길 대표는 "2003년 K-POP이라는 그룹의 매니저할 때 장영란이 인터뷰하러 왔었다. 첫인상은 돌아이 같았다. 얼굴이 정말 두껍다고 생각했다. 인터뷰를 안해주니까 얼굴에 철판 깔고 무조건 들어와서 막 하려고 했다. 대기실도 오지 말라는데 와서 보고 하는데 안쓰러웠다. 그래서 우리는 인터뷰를 잘해줬다"라며 장영란과 처음 만났던 순간을 추억했다.

장영란은 "솔직히 말씀드리면 정말 개무시하는 분들도 있었다. '오지말라니까 씨'라며 손까지 올라가는 분들이 많았다"라며 힘들었던 신인 시절을 떠올렸다.

image
/사진=유튜브 채널 'A급 장영란'


특히 장영란은 "이제서야 얘기하는데 예능이 너무 힘들었다. 왜냐하면 치고 빠지는 게 너무 힘들다 보니까", 장광길 대표는 "출연자들이 멘트를 받아줘야 되는데 그런 게 조금 없었다"라며 당시 예능의 고충을 털어놨다.

"출연자들이 그때 당시에 나를 아래로 봤다"는 장영란은 "진짜 이거 리얼이다. 나를 아래로 많이 봤다. 진짜 하 하 하 최하로 봤다. 땅굴까지 팔 정도로. 광길 씨도 속상해한 거다. 멘트를 받아치면 '아 그래서 그니까 그랬잖아요' 그러면은 '아~' 이래야 되는데 말 끊고 편집점을 잡더라. 뭔가 쌩 하니까 멘트 한번 치기가 무서웠다"라고 밝혔다.

이어 장영란은 "너무 예능이 힘드니까 광길 씨한테 연기만 하고 싶다는 말을 했었다. 사실 예능이 무섭다는 얘기는 못했던 게 너무 자존심이 상하니까. 근데 광길 씨가 예능 해야 된다고 했다"라며 장광길 대표를 향해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image
/사진=유튜브 채널 'A급 장영란'


짠한 과거사는 이어졌다. 장영란은 예능인들이 대놓고 무시했던 일화를 공개했다. 그는 "당시 '연애편지'라는 프로그램이 있었다. '연애편지'는 맨날 회식을 안 했다. '연애편지'는 이렇게 대단한 프로그램인데 왜 회식을 안 할까? 신기했었는데 나중에 채연을 만나서 알았다. 늘 회식을 했다더라. 나만 안 불렀다. 그 정도로 많은 분들이 나를 무시했다"라고 토로했다.

뿐만 아니라 장영란은 "나는 그때 매니저도 없었고 친구랑 같이 와서 친구가 도와주면 옷 입고 나 혼자 있었고 하니까 그냥 나는 항상 패스였던 것 같다. 그거 듣고 충격 받았다. 옛날 생각하니까 짠하다"라며 울컥해했다.

장영란은 현재 채널A '성적을 부탁해 티처스', '요즘 남자 라이프 - 신랑수업' 등에 출연 중이다.

기자 프로필
이승훈 | hunnie@mtstarnews.com 트위터 페이스북

안녕하세요. 스타뉴스 연예 2팀 이승훈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