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하늬X진선규, '외계+인' 2부 꽉 채운다..독보적 존재감

김나연 기자 / 입력 : 2023.11.30 08:42 / 조회 : 1429
  • 글자크기조절
image
이하늬 진선규 / 사진=CJ ENM/㈜케이퍼필름
영화 '외계+인' 2부의 이하늬, 진선규가 외계인의 비밀을 파헤치는 '민개인'과 맹인 검객 '능파'로 분해 극에 활력을 불어넣는다.

'외계+인' 2부는 치열한 신검 쟁탈전 속 숨겨진 비밀이 밝혀지는 가운데 미래로 돌아가 모두를 구하려는 인간과 도사들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외계인의 비밀을 파헤치는 '민개인'(이하늬 분)과 신검을 빼앗아 눈을 뜨려는 맹인 검객 '능파'(진선규 분)가 2부에서의 새로운 활약을 예고하며 기대감을 높인다.

1부에서 어린 '이안'(최유리 분)의 절친 '민선'(김민서 분)의 이모로 등장하며 유쾌함을 더했던 관세청 수사관 '민개인'은 2부에서 외계 대기 '하바'의 폭발을 목격하고 본격적으로 사건에 개입하기 시작하며 주된 드라마적 역할을 할 것이다. 이하늬는 특유의 유쾌한 에너지로 고난도의 액션과 능청스러운 연기를 오가며 관객들에게 색다른 즐거움을 선사할 예정이다. 최동훈 감독이 "'민개인'이라는 캐릭터의 정체가 2부에서 밝혀질 것"이라고 전한 만큼 '민개인'의 활약으로 새로운 국면을 맞이할 2부의 스토리가 궁금증을 고조시킨다.

한편, 새롭게 합류하는 '능파'는 고려시대의 맹인 검객으로, 눈을 뜨기 위해 신검 쟁탈전에 뛰어드는 인물이다. 뛰어난 청력과 비검을 무기로 싸우는 '능파' 역의 진선규는 눈을 가려도 발산되는 카리스마와 절제된 액션을 선보이며 놓칠 수 없는 재미를 더할 것이다. 뿐만 아니라 '능파'는 신검을 사이에 두고 '이안'(김태리 분), '자장'(김의성 분) 등과 치열한 쟁탈전을 벌이며 극적인 긴장감을 배가시킬 것이다. 최동훈 감독이 "2부에서 신검을 찾기 위해 이 드라마에 개입하는 새로운 캐릭터 '능파'가 나오는데 재밌게 볼 수 있을 것이다"라고 전한 것과 같이 진선규는 대체 불가한 존재감으로 스크린을 가득 채울 것이다.

한편 '외계+인' 2부는 오는 2024년 1월 개봉 예정이다.

기자 프로필
김나연 | ny0119@mtstarnews.com 트위터 페이스북

스타뉴스 김나연입니다. 항상 노력하고, 한 발 더 앞서 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