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의 봄' 개봉 10일만='300만 돌파'..'범죄도시3'처럼 천만 가나?[스타이슈]

한해선 기자 / 입력 : 2023.12.01 07:54 / 조회 : 1820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플러스엠 엔터테인먼트


영화 '서울의 봄'이 개봉 10일 만에 300만 관객수를 돌파하는 기염을 토해냈다.

1일 영화 '서울의 봄' 측은 "개봉 10일 만에 300만 관객을 돌파했다"라고 밝혔다. '서울의 봄'은 지난 11월 22일 개봉해 단 열흘 만에 이 같은 성적을 나타낸 것. 올해 개봉한 영화 중 빠른 흥행 성적을 자랑하고 있다.

'서울의 봄'은 1979년 12월 12일 수도 서울에서 일어난 신군부 세력의 반란을 막기 위한 일촉즉발의 9시간을 그린 작품.

'서울의 봄'은 개봉과 동시에 박스오피스 1위 자리를 공고히 유지하며, 겨울 극장가를 사로잡고 있다. 개봉 4일차에 100만 돌파, 6일차에 200만 관객을 돌파하며 폭발적인 상승세를 기록한 가운데, 개봉 2주차에 접어든 1일, 개봉 10일 만에 300만 관객을 돌파해 '서울의 봄'에 대한 관객들의 뜨거운 관심을 입증했다.

image
/사진=플러스엠 엔터테인먼트
image
/사진=KOBIS
'서울의 봄'은 올해 개봉한 한국영화 중 유일하게 천만 관객을 동원, 개봉 4일차에 300만 관객을 돌파한 '범죄도시3'(2023)와 역대 11월 한국영화 개봉작 중 가장 많은 707만 명의 관람객을 동원한 '내부자들'(2015) 이후로 가장 빠른 흥행 추이를 보이고 있다.

또한 11일 만에 300만 관객을 동원한 영화 '밀수'(2023)와 16일 만에 300만 관객을 동원한 '콘크리트 유토피아'(2023)까지, 올여름 흥행작들보다 빠른 흥행 추이를 자랑하는 '서울의 봄'은 겨울 극장가의 흥행 강자로 자리잡았다. 개봉 2주차임에도 박스오피스 1위 자리를 지키며 전 연령층의 만장일치 응원을 받고 있는 '서울의 봄'은 하반기 극장가에 호황기를 안겨준 '봄바람' 같은 영화로서 입지를 굳히고 있다.

배우들의 열연과 웰메이드 프로덕션에 대한 뜨거운 호평이 쏟아지며 폭발적인 흥행세를 보이고 있는 영화 '서울의 봄'은 전국 극장에서 절찬 상영 중이다.

기자 프로필
한해선 | hhs422@mtstarnews.com 트위터 페이스북

스타뉴스 가요방송부 연예 3팀 한해선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