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콩콩팥팥' 하무성 PD "이광수→도경수 조합, 저희가 감사했죠"(인터뷰①)

tvN 예능 '콩 심은 데 콩 나고 팥 심은 데 팥 난다'의 하무성 PD, 노광수 작가 인터뷰

이경호 기자 / 입력 : 2023.12.05 18:28 / 조회 : 1196
  • 글자크기조절
image
tvN '콩 심은 데 콩 나고 팥 심은 데 팥 난다'의 노광수 작가(사진 왼쪽), 하무성 PD /사진=김창현 기자 chmt@


'콩 심은 데 콩 나고 팥 심은 데 팥 난다'의 하무성 PD, 노광수 작가가 출연자들에 대한 애정을 표했다.

tvN 예능 '콩 심은 데 콩 나고 팥 심은 데 팥 난다'(이하 '콩콩팥팥'. 연출 나영석, 하무성, 변수민)의 연출을 맡은 하무성 PD, 노광수 작가가 5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CJ ENM 센터에서 스타뉴스와 만났다.

'콩콩팥팥'은 친한 친구들끼리 작은 밭을 일구게 됐을 때 벌어지는 재미난 일들을 유쾌한 다큐 형식으로 풀어낸 프로그램이다. 연예계 소문난 절친 이광수, 김우빈, 도경수, 김기방이 출연했다. 지난 10월 13일 첫 방송했다.

'콩콩팥팥'의 연출을 맡은 하무성 PD와 노광수 작가는 "시청자들의 꾸준한 사랑과 관심에 감사하다"라고 입을 모았다.

'콩콩팥팥'은 출연자들의 케미가 전하는 재미, 농사하면서 수확하는 뿌듯함으로 잔잔한 힐링까지 선사했다. 이를 두고 하무성 PD, 노광수 작가는 '콩콩팥팥' 첫 방송에 앞서 시청자들이 '재미'로 봐주길 바라는 마음이었다고 털어놓았다. 힐링까지는 생각지 못했다는 두 사람이다.

노광수 작가는 "'콩콩팥팥'의 제일 중요한 포인트는 출연자 네 명의 케미였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시청자들에게 힐링도 선사할 생각도 했는지 궁금해하자 "제작진마다 보는 시선은 다르겠지만, 저는 힐링은 크게 생각하지 않았다"라면서 "친한 사람 네 명이 농담하고 내기(게임)도 하고 노는 모습을 보면서 재미를 살리려고 했다"라고 설명했다.

또 "그리고 중요한 거는 이 네 명이 많이 친하고, 케미 잘 살려야겠다. 이런 부분을 시청자들이 많이 봐주셨으면 좋겠다는 마음이었다"고 덧붙였다.

하무성 PD는 "('콩콩팥팥'에서) 힐링, 재미. 둘 다 있었다고 하면 얻어걸린 거다"라면서 "저도 재미로 봐주시길 바랐다"라고 말했다.

하 PD는 "'진짜 재미있는 프로그램이니까 봐주세요'라고 말하기에는 부담이 있었다. 기대치를 낮춘 상태에서 '우리는 슴슴한 다큐 같은 거예요'라고 하고 싶었다. 촬영 때도 ''인간극장'처럼 찍을게요'라고 했었다. 기대치가 낮은 상태에서 조금이라도 재밌게 보인 게 다행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image
배우 이광수, 김기방, 도경수, 김우빈/사진=김창현 기자 chmt@
하무성 PD, 노광수 작가는 '콩콩팥팥'의 멤버들 조합, 구성에 대한 만족감에 대해서도 허심탄회하게 속내를 털어놓았다.

하무성 PD는 "이 구성, 조합에 저희는 감사했죠"라면서 "예능 하는 분들이라면 이광수 씨와는 꼭 한번 같이하고 싶어 할 거다. 보장된 카드다"고 말했다.

이어 "김우빈 씨는 예능에서 안 보여준 모습이 많았다. 그래서 기대가 많았다. 도경수 씨는 팬층이 두텁고, 다재다능하다. 김기방 씨는 인간미도 있고, 인적 네트워크도 풍부한 사람이었다. 이 네 분이 실제로 친해서 재미있게 하겠다 싶었다"라고 덧붙였다.

노광수 작가는 "어떤 프로그램을 하면, 출연자들끼리 친해지는 시간이 오래 걸리기도 한다. 그런데, '콩콩팥팥'은 이미 친한 네 명이 섭외되어 있는 거니까, 감사했다. 그게 큰 자산이었다"라고 말했다.

노 작가는 "그런 면(친한 모습)이 잘 보였다. 네 명이 매력적인 사람이었다. 이번에 더할 나위 없이 좋았다"라는 말로 이광수, 김우빈, 김기방, 도경수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 '콩콩팥팥'은 오는 8일 마지막회가 방송된다.

기자 프로필
이경호 | sky@mtstarnews.com 트위터 페이스북

재미있는 방송-가요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제보는 언제 어디서나 받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