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짜 설레요" 방탄소년단 뷔, 짧게 자른 머리 입대 소감

문완식 기자 / 입력 : 2023.12.06 07:58 / 조회 : 3534
  • 글자크기조절
image
방탄소년단(BTS) 뷔가 입대를 앞두고 설렘을 나타냈다.

5일 방탄소년단은 위버스 라이브 방송을 통해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멤버들은 "다시 모였을 때, 너무 재미있을 것 같은 느낌이 든다. 즐거운 마음으로 잘 갔다 오겠다"며 팬들에게 인사를 했다.

이날 라이브방송에서 뷔는 짧게 자른 헤어스타일로 등장해 놀라움을 안겼다. 뷔는 시종일관 즐거운 모습으로 걱정하는 팬들을 안심시켰다.

멤버들이 입대를 앞둔 심정을 얘기하자 뷔는 "진짜 설렌다"며 입대 소감을 밝혔다. 또 "한번 흩어져 봐야 다시 뭉칠 때 서로 소중함을 안다"며 특유의 유쾌함으로 무한 긍정 에너지를 발산했다.

이어 "같이 군대에 가는 친구들이 저보다 어릴 수 있겠지만 그들과 이야기하면서 새로움도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뷔는 군 생활을 체력 증진 기회로 삼겠다는 목표도 세웠다. "거기 가서 진짜 건강하고 진짜 튼튼하게..콘서트를 한 열댓 번 해도 안 지칠 체력을 키우겠다"며 다짐한 후 "누군가와 어깨빵을 해도 밀리지 않게.."라고 말해 큰 웃음을 선사했다.

마른 사람들은 가서 몸을 키우고 온다는 RM의 말에 "제가 금 62kg인데 딱 86kg까지만 찌우고 오겠다"라고 하자 RM이 "여러분 제가 어떻게든 말릴테니 걱정하지마세요"라고 했다.

언제 완전히 머리를 밀거냐는 질문에는 "아직 촬영이 많이 남았다. 내일도 촬영인데 쉰 적이 없어요"라고 답해 입대 전까지 열일하는 모습은 감동을 선사했다.

image
또한 뷔는 수방사 특임대를 지원하게 된 이유도 밝혔다. "제가 가는 곳이 기사가 났더라. 정말 아미 분들이 걱정을 많이 하신다. 솔직히 전 그냥 한번 부딪히고 싶어서 가는 거다. 제 목표도 있으니 걱정 크게 하지 않으셔도 된다"고 했다.

이어 웃으면서 "저도 사릴 땐 사릴 줄 안다. 그러니 건강하게 안 다치게 하고 오겠다. 건강하게 웃으면서 잘 돌아오겠다"라며 팬들을 안심시켰다.

마지막 인사로 뷔는 "아미 여러분, 정말 저에게 이런 값진 경험과 선물들을 주셔서 정말 감사하고, '레이오버' 앨범 너무 재밌었고 추억을 정말 많이 만들었습니다. 그리고 새로운 노래나 콘텐츠들 많이 준비했으니깐 기대해주세요"라고 전했다.

뷔는 단체 라이브 방송을 끝내자마자 바로 팬들을 찾아와 개인 라이브 방송을 켰다. 뷔는 "안녕, 내가 온다했지"라며 카메라를 응시하며 팬들의 글을 읽었다.

더 밝게 뷔의 얼굴을 보고자하는 팬들을 위해서 "이건 어때요. 밝아요?"라며 조명 밝기를 조절하는 다정함을 보였다. 뷔는 손을 흔들며 팬들에게 잘 자라는 손동작을 취하며 방송을 끝냈다.

기자 프로필
문완식 | munwansik@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스타뉴스 연예국장 문완식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