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솔로' 17기 현숙♥상철, 유일 커플 탄생.."일상에서 또 봐요"[★밤TView]

이시호 기자 / 입력 : 2023.12.07 00:04 / 조회 : 876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ENA-SBS Plus '나는 솔로' 캡처
'나는 솔로' 17기 현숙과 상철이 서로를 최종 선택했다.

6일 밤 방송된 ENA, SBS Plus의 리얼 데이팅 프로그램 '나는 SOLO'에서는 17기 솔로남녀의 마지막 데이트가 그려졌다.

앞서 영식은 영숙을, 영철은 순자를, 영수와 광수는 옥순을, 상철과 영호는 현숙을 선택했다. 상철은 현숙의 여성 건강까지 챙기며 더욱 다정한 모습을 보였다. 상철은 내일 당장 부모님께 인사하러 가는 것도 좋다며 결혼까지 암시해 설렘을 자아냈다.

순자는 이에 광수의 선택보다 영식이 자신이 아닌 영숙을 선택한 게 더 충격이라며 씩씩댔다. 순자는 "내가 어제 피해다녔대. 동네 발발이 개 같았나 봐"라 분노해 3MC를 놀라게 했다.

그 시각 영식은 영숙과 자리에 앉자마자 술만 들이켰다. 영식은 "화보다는 실망감이 크더라. 사람에 대해"라며 "너무 쉽게 보인 건가"라고 솔직한 심경을 밝혀 안타까움을 안겼다. 영식은 순자와 대화를 시도했지만 마지막 대화마저 무산되자 더 큰 실망에 빠졌다.

옥순은 광수, 영수와 데이트를 했다. 옥순은 광수가 "내가 좋아하는 사람이 날 덜 좋아하는 게 좋다. 밀당의 고수였으면 좋겠다"고 말하자 "저는 (아슬아슬한 걸) 하고 싶지 않다. 맞춰가는 의미가 있을까 싶다"며 심란해했다.

image
/사진=ENA-SBS Plus '나는 솔로' 캡처
마지막 날 아침, 상철은 마지막 프러포즈를 준비했다. 상철은 "바쁜 일상을 함께하고 싶다"며 진심을 가득 담은 담백한 편지로 감동을 안겼다. 현숙은 "나도"라 화답해 설렘을 안겼다. 상철은 인터뷰서 "사랑한다. 그 확신을 넘어서 빨리 나가고 싶다"고 말해 달달함을 더했다.

현숙 또한 깜짝 프러포즈를 준비했다. 현숙은 제작진 인터뷰를 핑계로 상철을 불러냈고, 준비한 꽃다발과 함께 "우리 이름으로 더 많이 알아가자"고 마음을 전했다. 상철은 현숙의 꽃다발을 보자마자 눈시울을 붉혀 감동을 자아냈다.

이어 솔로남녀의 마지막 선택이 그려졌다. 영수는 "불나방같은 자세로 용기내겠다"며 옥순을 선택한 반면, 광수와 옥순은 최종 선택을 하지 않았다. 영숙은 끝까지 영수를 선택해 박수를 받았다. 순자 역시 "한 놈만 팬다"며 광수를 선택했다.

영식, 영철, 영자, 정숙은 선택을 포기했다. 영호와 상철은 끝까지 현숙을 선택했다. 데프콘은 이에 "거의 신랑 입장이다", 송해나는 "얼마나 설렐까"라며 미소지었다. 현숙은 상철에게 직진했다. 두 사람은 "또 보자"며 설렘을 안겼다.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