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예슬 "故김용호 살인적 언행 용납 안됐다..단지 ♥남친 걱정"

윤상근 기자 / 입력 : 2023.12.08 16:24 / 조회 : 1116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한예슬 유튜브


배우 한예슬이 자신의 악성 루머 이슈로 엮였던 유튜버 고 김용호를 언급하며 솔직한 심경을 전했다.

한예슬은 8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Long Time No See 오랜만이에요"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했다.

한예슬은 근황을 전하며 지난 10월 극단적 선택으로 세상을 떠난 고 김용호를 언급하는 모습을 보였다.

image
/사진=한예슬 유튜브


한예슬은 고 김용호에 대해 "그 길에서 돌아서서 새로운 삶을 살 수 있었을 텐데 그 기회마저 잃어버린게 아닌가. 그게 안타깝고 불쌍하다는 생각이 들었다"라며 "재판 가는 것도 나에게는 너무 큰 스트레스였다. 재판하고 소송하는 게 이게 쉬운게 아니라 힘들다고 생각하고 있었는데 하루 아침에 그냥 이 챕터가 끝나버렸다"라고 말했다.

이어 "(법적 대응 이유는) 내가 두려운 것보다 이 사람이 하는 행동이 너무 악해서 용납이 되지 않았다. 살인적인 언행들을 하고 있는걸 보며 모 아니면 도다 마인드로 덤볐다"라며 "마녀사냥에 익숙해서 트레이닝을 많이 해서 내게 그다지 치명적이진 않았다. 단지 내 남자친구가 걱정됐다"라고 답했다.

한예슬은 "남자친구가 내적 출혈이 있을 것 같아서 미국에 데려가서 더 큰 세상이 바깥에 있다는 걸 경험하게 해주고 싶었다. 그 결과 굉장히 많은 내적 치유가 되고 많이 건강해졌다"라며 "조이풀한 친구다. 내가 지치고 영혼이 털려 있을 때 힘과 정신적 치유를 담당하는 역할을 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기자 프로필
윤상근 | sgyoon@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가요 담당 윤상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