빽가, 뇌종양 투병 당시 악플 보니 "웃으며 명복을 빕니다" 경악

윤상근 기자 / 입력 : 2023.12.08 16:30 / 조회 : 1342
  • 글자크기조절
image
가수 백성현(코요테 빽가)이 20일 오전 서울 강남구 청담씨네시티 엠큐브에서 진행된 첫 EP 앨범 '큐어'(CURE) 발매 기념 음감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큐어'에는 더블 타이틀곡 가창곡 '바람이 달빛이'와 연주곡 'Close My Eyes'를 비롯해 총 8곡이 담겼다. 2023.02.20 /사진=김창현 기자 chmt@


코요태 빽가가 과거 뇌종양 투병 당시 받았던 악플을 공개하며 충격을 안겼다.

빽가는 8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 스페셜 DJ로 출연했다.

이날 빽가와 함께 출연한 솔비는 사이버 불링를 다룬 미국 다큐멘터리에 출연한다고 알리고 "악플, 왕따 등에 대해서 메시지를 담는 것이다. 나는 '고통을 예술로 담다'는 주제로 연예계 생활을 하면서 미술 작업으로 새로운 직업을 갖게 됐는데 그런 작업 의식, 개념에 대해서 소개하고 싶다고 하셔서 작가로서 다큐를 찍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빽가도 악플에 대한 이야기를 전하고 "방송이나 기사도 안 본다. 트라우마가 있다"라고 말을 이었다.

빽가는 "뇌종양에 걸려서 힘들 때 나도 어릴 때니까 20대 때 나를 걱정하는 댓글을 기대하면서 봤는데 하필 본 댓글이 안 좋았다"라며 "'ㅋㅋㅋ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였다. 너무 상처를 받고 정신적 육체적으로 힘든 시간이었는데 그 이후로 미디어나 매체 등을 안 본다. 어머니도 보셨고 많이 우셨다"라고 말했다.

기자 프로필
윤상근 | sgyoon@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가요 담당 윤상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