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대 앞둔 BTS 뷔, 설레는 이유는? "꼭 한번은 경험해보고파"[십오야][종합]

이시호 기자 / 입력 : 2023.12.08 20:38 / 조회 : 1104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유튜브 '채널 십오야' 캡처
그룹 BTS 뷔가 입대를 앞둔 소감을 전했다.

8일 오후 유튜브 채널 '채널십오야'에는 '보은의 신-태형이한테고마워서그래'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에서 나영석 PD는 12월 30일 생일을 앞두고 군입대를 하게 된 방탄소년단(BTS) 멤버 뷔(본명 김태형)을 위해 깜짝 이벤트를 준비했다.

나영석은 박서준과 함께 뷔가 제일 좋아하는 김자반, 갈비찜, 미역국, 케이크 등을 만들었다. 박서준은 자신의 생일도 같은 달 16일이라며 "근데 남의 밥상 먼저 차리고 있다"고 투덜대 웃음을 안겼다.

생일상을 발견한 뷔는 "진짜 깜짝 놀랐다"며 "사실 생일을 못 보내고 가는 게 제일 아쉬웠다"며 감동했다. 뷔는 생일상을 먹으면서도 "현실감 안 난다. 꿈꾸고 있는 것 같다"고 감격했고, 박서준은 "잘 먹으니 기분 좋다"며 흐뭇해했다.

박서준은 이어 뷔가 드라마 '화랑' 촬영 당시 먼저 다가와 줘서 고마웠다고 밝혔다. 뷔는 이에 "제가 형한테 '연기 좀 알려주세요'라고 다가갔다"며 박서준이 "음성 메모로 제 대사를 얘기해 준 적도 있고 (차 안에서) 소리치는 것도 도와줬다"고 밝혀 감동을 안겼다.

박서준은 또 집 인테리어 공사를 할 당시 뷔 집에 머문 적이 있다며 "해외 촬영 있을 때 공사하려고 했는데 촬영이 너무 일찍 끝난 거다. 잠깐만 머물러도 되겠냐고 했더니 흔쾌히 허락해줬다"고 밝혀 감탄을 자아냈다.

image
/사진=유튜브 '채널 십오야' 캡처
박서준은 "촬영이 있다 보니 매일 들어가진 못했다"면서도 "한 두 달 정도 있었다. 부모님만 계신 적도 있었고, 가족 드라마 같았다"고 덧붙여 훈훈함을 자아냈다. 뷔 역시 부모님들끼리도 친하다며 "저희가 소개시켜줬다"고 밝혀 훈훈함을 더했다.

뷔는 반대로 박서준이 "7살 차이에도 불구하고 친구로 대해주니 고맙다"고 밝혔다. 뷔는 "서로 뽀시래기 시절부터 봐서" 더 친해질 수 있었다며 두터운 우정을 자랑했다.

뷔는 이후 군대에 가는 소감을 전했다. 뷔는 "저는 사실 설렌다. 어렸을 때부터 많이 설렜다. 제가 성장하는데 되게 좋은 영향을 미칠 것 같아서, 꼭 한번은 경험해보고 싶었다"고 전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뷔는 이어 아버지가 어린 시절 군대 에피소드를 재밌게 전해주셨다고 그 이유를 밝혔다. 나영석 PD는 이에 "쉽지 않은데 긍정적이다"며 감탄했다. 뷔는 자신을 기다려주는 팬들을 위해 바쁜 일정 속에서도 개인 콘텐츠를 찍고 있다 밝혀 훈훈함을 더했다.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