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박2일' 김종민, 꼼수 김동현에 잔소리.."룰 좀 지켜!"

이경호 기자 / 입력 : 2023.12.10 16:20 / 조회 : 437
  • 글자크기조절
image
KBS 2TV '1박 2일 시즌4'의 '의좋은 형제' 특집./사진=KBS 2TV '1박 2일 시즌4'


'1박 2일 시즌4'만의 기상천외한 미션이 멤버들의 동공지진을 부른다.

10일 오후 방송되는 KBS 2TV '1박 2일 시즌4'(이하 '1박 2일') '의좋은 형제' 특집 마지막 이야기에서는 퇴근을 쟁취하기 위한 이원종, 김종민, 정상훈, 김동현의 눈물겨운 사투기가 포복절도 웃음을 예고한다.

이날 멤버들은 '의좋은' 여행의 마지막 코스인 릴레이 퇴근 미션 진행을 위해 세 명씩 짝을 이룬다. 누군가는 자신의 찐친 형님, 아우와 헤어져야 하는 상황임에도 미션에 성공하면 곧장 퇴근할 수 있다는 소식에 누구랄 것 없이 기쁜 마음을 드러내며 열정적으로 미션에 참여한다.

잠시 뒤 '1박 2일' 여섯 남자는 퇴근 미션의 룰이 공개될수록 당혹감을 감추지 못한다. 지금까지 진행한 게임 중 제일 멤버들의 활약이 돋보인 경기로만 선정됐기 때문.

이 가운데 이원종, 김종민, 정상훈, 김동현은 발가락 줄을 이용한 '도넛 먹기' 게임을 준비하고, 신박한 아이디어가 떠오른 김동현은 예상치 못한 행동으로 꼼수를 쓰기 시작한다. 이를 발견한 김종민은 "룰 좀 지켜! 스포츠쉽(?)"이라며 잔소리 폭탄을 투여하는데. 스포츠 선수였던 그를 향한 김종민의 발언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든다.

경기가 시작되고, 네 사람은 온몸을 이용해 고난도 도넛 먹방에 도전한다. 입에 닿을 듯 말 듯한 도넛 때문에 답답함을 호소하고, 이 과정에서 펼쳐지는 이들의 몸개그가 폭소를 유발한다. 오로지 도넛을 입에 넣겠다는 집념으로 어떻게든 방법을 찾아가며 안간힘을 쓴다고.

잠시 후, 진땀을 흘리며 자신과의 싸움을 이어가던 네 사람 중 어느 한 멤버가 도넛을 먹는 데 성공한다. 그의 대활약이 퇴근 미션에 큰 영향을 끼쳤다고 해 과연 그 멤버는 누구일지 관심이 모아진다.

기자 프로필
이경호 | sky@mtstarnews.com 트위터 페이스북

재미있는 방송-가요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제보는 언제 어디서나 받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