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RM·뷔, 오늘 軍 입대..'로망' 삭발 머리 공개 [스타이슈]

안윤지 기자 / 입력 : 2023.12.11 06:30 / 조회 : 1793
  • 글자크기조절
image
방탄소년단 RM, 뷔 /사진=인스타그램
그룹 방탄소년단 멤버 RM과 뷔가 오늘(11일) 입대한다.

RM과 뷔는 11일 충청남도 논산 육군훈련소에 입소해 기초군사훈련을 받고 18개월간 병역 의무를 이행한다.

두 사람은 입대 하루를 남겨두고 그간의 활동 소회와 함께 입대 소감을 밝혔다. 먼저 RM은 팬 커뮤니티 플랫폼 위버스를 통해 "기어이 그날이 오고야 말았다. 드릴 말이 참 많이 맴돌았던 것 같은데 막상 닥치니 입이 잘 안 떨어진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먼저 이 시간을 견뎌야 했을 석진(진)이 형과 호석(제이홉)이가 뒤따라가는 우리보다 훨씬 더 힘들었을 것"이라며 멤버들에 대한 애정을 보였다. 이어 "길다면 길고, 짧다면 짧을 18개월 동안 이 시기가 우리 모두에게 어떤 낯설고 새로운 영감과 배움의 시기가 될 거라 믿는다"고 단단한 모습을 보였다. 또한 "각자의 삶을 각자의 장소에서 열심히 살아내다가 돌아오면 활짝 웃으며 더 격의 없는, 마음과 마음으로 충만할 우리이길 소망하면서. 잠깐 안녕"이라고 마무리 인사를 전했다.

RM은 최근 SNS를 통해 여러 번 삭발 머리를 공개해온 바 있다. 전날에도 삭발 머리한 채 앨범 작업을 한 그는 아쉬운 팬들의 마음을 달래며 입대 준비를 마쳤다.

image
방탄소년단 RM /사진=인스타그램
image
방탄소년단 뷔/사진=인스타그램
뷔는 논산훈련소에서 교육을 마치면 육군 수도방위사령부 군사경찰단 특수임무대(SDT)에 입대한다. 앞서 그는 SDT 지원 이유에 대해 "아미(팬덤 명) 분들이 걱정을 많이 하신다. 솔직히 난 그냥 한번 부딪히고 싶어서 가는 거다. 내 목표도 있으니 걱정 크게 하지 않으셔도 된다. 나도 사릴 땐 사릴 줄 안다"라며 "건강하게 안 다치게 하고 오겠다"라고 밝혔다. 또한 입대와 관련해서도 "진짜 설렌다. 한번 흩어져 봐야 다시 뭉칠 때 서로 소중함을 안다"라며 "가서 건강하고 튼튼하게 콘서트를 한 열댓 번 해도 안 지칠 체력을 키우겠다"라고 다짐했다.

스케줄로 인해 입대 직전까지도 짧은 머리를 고수해온 그는 전날 삭발 머리를 공개했다. 뷔는 오히려 지금의 모습이 좋은 듯 "로망이었다. 삭발에 선글라스... 언젠가는 해보고 싶었는데 잘 됐다"라고 기쁜 마음을 드러냈다.

RM과 뷔가 입대한 뒤 오는 12일 지민과 정국이 나란히 입대하게 된다. 특히 지민과 정국은 진이 조교로 있는 신병교육대에 입소한다고 알려져 더욱 주목받았다. 이로써 방탄소년단 멤버들은 이달 전 멤버 군 복무에 돌입, 군 백기를 맞이한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2013년 데뷔했으며 앨범 '화양연화'로 주목받기 시작했다. 이후 2017년 앨범 ''LOVE YOURSELF' 앨범부터 미국 빌보드 핫 100에 진입, 글로벌적 입지를 다졌고 'Dynamite'로 한국 가수 최초로 빌보드 '핫 100' 1위를 차지하면서 K팝 인기 아이돌의 정상에 올라섰다.

방탄소년단 맏형 진이 지난해 12월 첫 번째로 입대했으며 올해 4월 제이홉이 두 번째로 현역 입대했다. 슈가는 어깨 상완골 탈구로 사회복무요원 판정을 받고 올해 9월부터 병역을 시작했다.

기자 프로필
안윤지 | zizirong@mtstarnews.com

스타뉴스 연예 1팀 안윤지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