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남결' 송하윤, 불륜녀 선택 이유 "'얼태기'에 만난 작품..천운이라 생각" [인터뷰①]

tvN 월화드라마 '내 남편과 결혼해줘' 정수민 역 배우 송하윤 인터뷰

최혜진 기자 / 입력 : 2024.02.21 09:00 / 조회 : 917
  • 글자크기조절
image
배우 송하윤/사진=킹콩 by 스타쉽
배우 송하윤이 tvN 월화드라마 '내 남편과 결혼해줘'(이하 '내남결') 출연을 결심했던 이유를 밝혔다.


최근 송하윤은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킹콩 by 스타쉽사옥에서 지난 20일 종영한 '내남결' 종영 인터뷰를 갖고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내남결'은 절친과 남편의 불륜을 목격한 강지원(박민영 분)이 10년 전으로 돌아가 그들에게 복수하는 운명 개척 드라마다. 극 중 송하윤은 강지원의 절친이자 강지원 남편 박민환(이이경 분)과 불륜을 저지른 정수민 역을 연기했다.

이날 송하윤은 "개인적으로 연기가 재미없고 질려 있는 상황이었다. 얼굴의 변화도 없다 보니까 '얼태기'(얼굴에 대한 권태기)도 오는 시기였다. 그래서 악역도 해보고 싶었다. 그런 생각을 하는 찰나에 이 대본을 받아서 바로 '도전이다' 싶었다"고 말했다.

또한 송하윤은 "회귀물이라는 점, 웹툰이 원작이라는 점도 재밌었다"며 "또 개인적인 생각으로 (정) 수민이란 캐릭터가 여자 배우한테 좋은 기회라 생각해서 놓치면 안 될 거 같았다. 천운이라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송하윤에겐 정수민은 다채로움을 지닌 캐릭터였다고. 그는 "수민이를 연기하면서 송하윤으로서 행복했다. 이런 캐릭터는 흔하지 않다"며 "귀여운 것, 예쁜 것, 묘한 것, 색기 있는 것, 질투하는 것 등 너무 많은 감정을 복합적으로 표현해야 했다. 연기적으로 도전해야 하는 상황에서 어려운 걸 해보는 게 좋은 거 같았다"고 밝혔다.

그는 악역을 소화하기 위해 이전의 이미지는 잠시 내려놓으려 했다고 밝혔다. 그는 "부담감도 당연히 있었다. 해보지 않은 얼굴이다 보니까 온전히 나를 다 버려야지만 다른 눈빛을 담을 수 있을 거 같았다. 에너지가 많이 소비된다는 부분도 어렵게 느껴졌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사실 작품 하면서 인스타그램에 있는 사진을 다 지웠었다. 그 모습들이 내 발목을 잡고 놓아주지 않는 느낌이 들었다. 몰입하려면 다 버려야 했고, 시청자들이 시청하실 때도 혹여나 착했던 얼굴이 (몰입에) 방해될까 봐 지웠었다"고 설명했다.
기자 프로필
최혜진 | hj_622@mtstarnews.com 트위터 페이스북

스타뉴스 연예국 2팀 최혜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