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묘' 최민식 "'무당' 김고은 굿 장면, '뭔 일 나는 거 아닌가' 싶어"

메가박스 코엑스=김나연 기자 / 입력 : 2024.02.20 16:42 / 조회 : 722
  • 글자크기조절
image
김고은 / 사진=이동훈 기자
'파묘'의 김고은이 대살굿 장면 촬영 당시 소감을 밝힌 가운데, 최민식이 "감동적이었다"라는 칭찬을 전했다.


20일 서울시 강남구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영화 '파묘'(감독 장재현)의 언론배급시사회가 개최됐다. 이 자리에는 장재현 감독을 비롯해 배우 최민식, 김고은 유해진이 참석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현재 군 복무 중인 이도현은 영화 상영 전 영상을 통해 등장해 "'파묘' 잘 봐주시고, 입소문 내달라"라는 메시지를 전했다.

'파묘'는 거액의 돈을 받고 수상한 묘를 이장한 풍수사와 장의사, 무속인들에게 벌어지는 기이한 사건을 담은 오컬트 미스터리 영화. 김고은은 젊은 나이에 출중한 실력과 카리스마를 자랑하는 대한민국의 톱클래스 무당 '화림' 역을 맡았다.

극 중 '대살굿'을 진행하는 김고은은 "굿 장면은 하루 전에 리허설을 했고, 당일에 촬영할 때는 감독님, 스태프들의 배려로 카메라 네 대로 촬영이 이뤄졌다. 촬영 감독님 네 분이서 촬영했고, 하루 안에 끝낼 수 없는 분량이었는데 하루 만에 촬영을 마무리했다"며 "따로 제가 준비한 건 굿을 할 때 퍼포먼스를 선생님들과 많이 연습했고, 체력적으로는 하루 만에 촬영해서 생각했던 것보다는 힘들지 않게 끝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유해진은 "(김) 고은 씨가 말을 편하게 하는데 시간 날 때마다 경문 외워야 하고, 현장에 오신 무속인 분들 쫓아다니면서 레슨받아야 했다. 배우들은 '내가 저 역할을 하면 어떨까?'라는 생각을 많이 하는데, 내가 저 역할을 한다면 피 말리는 연습이 필요하겠다고 생각했다. 저 에너지를 어떻게 끌고 오는지 걱정의 시선으로 봤다"고 칭찬했다.


최민식 또한 김고은의 굿 장면에 대해 "진짜 '저러다 뭔 일 나는 거 아닌가?' 할 정도였다. 영화로 확인하셨겠지만, 카메라 네 대로 찍었는데 그 몰입도가 대단했다. 물리적인 힘듦보다 배역에 철저히 몰입하고자 하는 배우의 프로페셔널함이 감동적이었다"고 덧붙였다.

한편 '파묘'는 오는 22일 개봉한다.
기자 프로필
김나연 | ny0119@mtstarnews.com 트위터 페이스북

스타뉴스 김나연입니다. 항상 노력하고, 한 발 더 앞서 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