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거 상처 파묘" 진정한 K-오컬트의 탄생..'파묘'요! [종합]

메가박스 코엑스=김나연 기자 / 입력 : 2024.02.20 17:14 / 조회 : 1569
  • 글자크기조절
image
배우 최민식, 김고은, 유해진, 장재현 감독이 17일 오전 서울 더플라자 호텔에서 진행된 영화 '파묘'(감독 장재현)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거액의 돈을 받고 수상한 묘를 이장한 풍수사와 장의사, 무속인들에게 벌어지는 기이한 사건을 담은 오컬트 미스터리 영화 '파묘'는 오는 2월 개봉 예정이다. /2024.01.17 /사진=이동훈
"파묘요!"


단 한 순간도 긴장감을 늦출 수 없다. 배우 최민식, 김고은, 유해진, 이도현의 완벽한 팀플레이와 '오컬트 장인' 장재현 감독의 독보적인 오컬트 세계가 스크린을 압도한다. 영화 '파묘'다.

20일 서울시 강남구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영화 '파묘'(감독 장재현)의 언론배급시사회가 개최됐다. 이 자리에는 장재현 감독을 비롯해 배우 최민식, 김고은 유해진이 참석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현재 군 복무 중인 이도현은 영화 상영 전 영상을 통해 등장해 "'파묘' 잘 봐주시고, 입소문 내달라"라는 메시지를 전했다.

'파묘'는 거액의 돈을 받고 수상한 묘를 이장한 풍수사와 장의사, 무속인들에게 벌어지는 기이한 사건을 담은 오컬트 미스터리 영화.

장재현 감독은 "'파묘'를 준비하며 풍수지리 선생님들 세 분과 시간을 보내면서 땅에 대해, 또 가치관에 대해 이야기하다 보면 이상하게 한 곳으로 모이더라. 그게 쇠말뚝이었다"며 "그걸 어떻게든 녹여내려고 했다. 너무 도드라지게 넣는다기 보다는 어떻게든 캐릭터의 행동의 이유가 되도록, 자연스럽게 녹아들도록 노력했다. 이 영화를 찍으면서 코로나19를 겪고 영화를 극장에서 재밌게 볼 수 있게 화끈하게 만들고 싶었다. 직접적이고, 직접적이면서도 체험적으로 만들기 위해 노력했다"고 밝혔다.


image
배우 최민식, 김고은, 유해진이 17일 오전 서울 더플라자 호텔에서 진행된 영화 '파묘'(감독 장재현)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거액의 돈을 받고 수상한 묘를 이장한 풍수사와 장의사, 무속인들에게 벌어지는 기이한 사건을 담은 오컬트 미스터리 영화 '파묘'는 오는 2월 개봉 예정이다. /2024.01.17 /사진=이동훈
'파묘'는 어렸을 적 100년이 넘은 무덤의 이장을 지켜본 장재현 감독의 기억으로부터 시작됐다. 장재현 감독은 "이장 현장을 따라다니면서, 무덤을 파내서 태우고 하는 일에 뭔가가 있을지 고민했다. 어느 날 과거의 잘못된 뭔가를 꺼내서 깨끗하게 없애는 정서가 느껴지더라. 우리나라, 그리고 내가 살고 있는 땅, 우리의 과거를 돌이켜보면 상처와 트라우마가 많다. 그래서 파묘를 한번하고 싶었다. 재밌는 영화로 만들고 싶은 욕망이 들끓었다"고 전했다.

이어 장재현 감독은 배우들에 대한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그는 "워낙 베테랑 배우들이었고, 스태프들과도 호흡이 잘 맞아서 이번에는 다른 방법으로도 찍어보고, 여러 도전을 해봤다. 현장에서 배우분들과 재밌게 찍었다"며 "보기와 다르게 위험한 장면이 많았다. 몸은 힘들지만, 여유롭게 찍었다"고 말했다.

image
배우 최민식이 20일 오후 서울 강남구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진행된 영화 '파묘'(감독 장재현)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질문에 답하고 있다. 거액의 돈을 받고 수상한 묘를 이장한 풍수사와 장의사, 무속인들에게 벌어지는 기이한 사건을 담은 오컬트 미스터리 영화 '파묘'는 오는 22일 개봉한다. /2024.02.20 /사진=이동훈
최민식은 데뷔 35년 만에 첫 오컬트 장르에 도전, 땅을 찾는 풍수사 '상덕'으로 스크린을 압도한다. 그는 "장재현 감독 때문에 했다. 영화의 만듦새가 촘촘하고 매력적이었다. 잘 만드는다고 생각하던 찰나에 시나리오가 들어왔다. 처음에 '상덕'이라는 캐릭터가 가지고 있는 가치관이나 철학, 메시지도 좋았지만, 솔직히 장재현 감독이 크랭크인부터 크랭크업까지 영화를 조각하는 과정이 궁금했다. 형이상학적이고, 관념적인 영화로 관객들과 소통하려는 힘이 느껴져서 대단하다는 생각을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곡괭이질, 삽질을 많이 했다. 오랜만에 삽질을 원없이 했다. 포크레인도 있는데 왜 삽으로 파나 생각했다. 너무나 유쾌하고, 화합이 잘 되는 현장이었다. 그럴 경우에 물리적인 피곤함은 문제가 되지 않는다. 그런 건 얼마든지 할 수 있다. 유쾌하게 삽질을 했던 기억이 난다"고 덧붙였다.

김고은은 젊은 나이에 출중한 실력과 카리스마를 자랑하는 대한민국의 톱클래스 무당 '화림' 역을 맡았다. 그는 '파묘'를 선택한 이유에 대해 "오컬트 장르를 영화관에서 보는 걸 좋았다. 감독님의 전작을 다 봤다. 대본에 쓰인 이야기가 어떻게 펼쳐질지 상상하면서 봤다. 또 (최) 민식 선배님이 캐스팅되신 상태여서 선배님과 연기합을 맞출 기회가 귀했던 것 같다"고 밝혔다.

image
배우 김고은이 20일 오후 서울 강남구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진행된 영화 '파묘'(감독 장재현)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질문에 답하고 있다. 거액의 돈을 받고 수상한 묘를 이장한 풍수사와 장의사, 무속인들에게 벌어지는 기이한 사건을 담은 오컬트 미스터리 영화 '파묘'는 오는 22일 개봉한다. /2024.02.20 /사진=이동훈
극 중 '대살굿'을 진행하는 김고은은 "굿 장면은 하루 전에 리허설했고, 당일에 촬영할 때는 감독님, 스태프들의 배려로 카메라 네 대로 촬영이 이뤄졌다. 촬영 감독님 네 분이서 촬영했고, 하루 안에 끝낼 수 없는 분량이었는데 하루 만에 촬영을 마무리했다"며 "따로 제가 준비한 건 굿을 할 때 퍼포먼스를 선생님들과 많이 연습했고, 체력적으로는 하루 만에 촬영해서 생각했던 것보다는 힘들지 않게 끝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유해진은 "(김) 고은 씨가 말을 편하게 하는데 시간 날 때마다 경문 외워야 하고, 현장에 오신 무속인 분들 쫓아다니면서 레슨받아야 했다. 배우들은 '내가 저 역할을 하면 어떨까?'라는 생각을 많이 하는데, 내가 저 역할을 한다면 피 말리는 연습이 필요하겠다고 생각했다. 저 에너지를 어떻게 끌고 오는지 걱정의 시선으로 봤다"고 칭찬했다.

최민식 또한 김고은의 굿 장면에 대해 "진짜 '저러다 뭔 일 나는 거 아닌가?' 할 정도였다. 영화로 확인하셨겠지만, 카메라 네 대로 찍었는데 그 몰입도가 대단했다. 물리적인 힘듦보다 배역에 철저히 몰입하고자 하는 배우의 프로페셔널함이 감동적이었다"고 덧붙였다.

image
배우 유해진이 20일 오후 서울 강남구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진행된 영화 '파묘'(감독 장재현)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질문에 답하고 있다. 거액의 돈을 받고 수상한 묘를 이장한 풍수사와 장의사, 무속인들에게 벌어지는 기이한 사건을 담은 오컬트 미스터리 영화 '파묘'는 오는 22일 개봉한다. /2024.02.20 /사진=이동훈
유쾌함과 세심한 관찰력이 투영된 장의사 '영근' 역을 맡아 활약한다. 그는 "저는 드라마가 좋으면 선택, 한 번도 오컬트 장르를 해본 적이 없고, 우리나라의 장인이라고 할 수 있는 장재현 감독의 연출은 어떨지 궁금했다. 시나리오를 읽을 때와 구현이 됐을 때는 어떻게 다를까 라는 호기심이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풍수사나 무당보다는 현실적으로 문제를 인지하고 접근해야 한다는 생각으로 임했다. ('영근'의 생각이 곧) 관객의 생각일 수도 있다는 말을 많이 나눴다. 저는 그냥 옆에서 보는 정도의 역할이었기 때문에 크게 힘들었다거나 이런 적은 없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도현은 경문을 외는 무당 '봉길' 역을 맡아 첫 스크린 데뷔를 성공적으로 치렀다. 야구선수를 꿈꾸던 그는 어릴 적 신병을 앓고 목숨을 잃을 처지에 놓이게 되나 '화림'(김고은 분)에게 구원받고 그녀의 제자로 들어가게 된다. 장재현 감독은 이도현에 대해 "나이와 경력에 비해 스킬이 뛰어나다. 극 중 일본어 대사가 있는데 어감까지 달달 외우시고, 잘 해내주셨다. 제가 한 건 등 뒤에서 연기를 피워준 것밖에 없다. 군대에 있어서 너무 아쉽다"고 밝혔다.

한편 '파묘'는 오는 22일 개봉한다.
기자 프로필
김나연 | ny0119@mtstarnews.com 트위터 페이스북

스타뉴스 김나연입니다. 항상 노력하고, 한 발 더 앞서 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