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홍만, 공개 연애 언급.."볼 수 없는 댓글들 달려, 큰 충격"[금쪽상담소][★밤TView]

김지은 기자 / 입력 : 2024.02.20 21:21 / 조회 : 463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화면 캡처
이종격투기선수 최홍만이 사람들에게 상처를 많이 받아 은둔 생활을 하게 됐다고 밝힌 가운데 과거 공개 연애를 언급했다.


20일 방송된 채널A 예능 프로그램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서는 최홍만이 출연해 고민을 털어놓았다.

이날 방송에서 최홍만은 "사랑들한테 상처를 많이 받다보니 점점 거리감을 두게 됐다"며 "보통 연예인들은 숨기려면 숨길 수 있지만 저는 체형 때문에 숨길 수 없다. 행동 하나하나 조심해야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남들이 말하는 게 다 들린다. 귀에서 윙윙 맴돈다"며 "'진짜 크다', '요즘 뭐하고 지내지?'라고 뒤에서 얘기한다. 안 좋은 말들만 유독 귀에 꽂히더라. 사람을 마주치기 싫어서 고향인 제주도에 은둔했다"고 밝혔다.

또 "지내다 보니 너무 좋았다. 사람도 많지 않고 환경도 좋아서 있다보니 세월이 많이 흘렀다"며 제주도에서의 생활에 대해 얘기했다.


image
/사진='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화면 캡처
오은영은 "대게 이러면 두 가지 이유를 생각해 볼 수 있다. 사람들이 쳐다보거나 말을 거는 게 아무리 호의적인 내용이라도 에너지가 소모된다"며 최홍만의 증상을 분석했다.

이어 "상태가 좋을 때는 주고받을 에너지가 있다. 컨디션이 좋지 않을 경우 에너지를 주고받을 여력이 없는 거다. 홍만이 대인을 기피하는 이유는 사람들이 다가오는 게 싫은 게 아니라 에너지가 고갈 됐을 때, 무리하다간 '큰 병이 나겠다' 싶을 때 피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오은영은 "남들보다 키가 커졌을 때 잘못한 게 하나도 없음에도 불구하고 키가 크다는 이유만으로 쳐다본다. 쳐다본다는 것 자체가 당사자에겐 외모에 대한 조롱으로 느껴질 수 있다"며 "아주 심한 상처와 아픔을 겪으면 그럴 수 있을 것 같다. 이 공포를 넘는 게 쉽지 않을 수 있다"고 최홍만의 심정을 공감했다.

이후 최홍만은 "솔직하게 말씀 드리겠다. 방송에서 처음 이야기하는 거다"라며 조심스럽게 입을 열었다. 그는 "과거 공개 연애를 했었다. 어쩔 수 없이 댓글을 보게 됐다. 여자친구는 무슨 죄가 있냐. 저와 사귄다는 이유만으로 여자 친구를 향해 악플이 쏟아졌다. 볼 수 없는 댓글들이 있었다. 저한텐 평생 잊지 못할 충격이었다"고 털어놓아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