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준호X로버트 패틴슨 '미키 17', 2025년 1월 개봉 확정 [★할리우드]

김나연 기자 / 입력 : 2024.02.21 10:50 / 조회 : 649
  • 글자크기조절
image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 감독상, 각본상, 국제장편영화상을 수상한 영화 '기생충'의 봉준호 감독이 19일 오전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기자회견에 잠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기생충'은 한국영화 최초로 제72회 칸 국제영화제 황금 종려상을 받은데 이어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4관왕을 차지해 영화사에 한 획을 그었다. /사진=김창현 기자 chmt@
개봉을 연기한 봉준호 감독의 신작 '미키 17'이 2025년 1월 31일로 개봉일을 확정했다.


20일(현지시간) 현지 매체 할리우드 리포트에 따르면 워너브러더스는 "봉준호 감독의 신작 '미키17'이 2025년 1월 31일 개봉한다"고 밝혔다.

당초 '미키 17'은 올해 3월 개봉 예정이었다. 그러나 지난해 할리우드 배우 파업 및 기타 다양한 제작 변동에 영향을 받아 완성이 늦어졌다. 이에 '미키 17'의 개봉은 1년 가까이 미뤄지게 됐다.

'미키 17'은 에드워드 애쉬튼의 소설 '미키7'을 각색한 작품으로, 얼음 세계 니플하임을 식민지로 만들기 위해 파견된 인간 탐험대의 일회용 직원 익스펜더블의 이야기를 그린다. 배우 로버트 패틴슨, 토니 콜렛, 마크 러팔로, 나오미 아키에, 스티븐 연 등이 출연해 열연을 펼칠 예정.

로버트 패틴슨은 한 인터뷰에서 "'미키 17'은 '기생충' 감독 봉준호와 함께했는데, 내 인생에서 해본 어떤 것과도 달랐다. 영화는 미쳤고, 완전히 다른 스타일의 작업이다"라며 "대사도 너무 많다"고 밝혔다. 나오미 애키 또한 봉준호 감독과의 작업에 대해 "봉준호 감독은 제가 일했던 사람 중에 가장 천재적이고 친절한 남자 중 한 명으로, 함께 작업해 영광이었다. 영화는 가슴이 따뜻해지고 와일드하고 웃기다. 촬영장에서도 많은 웃음이 터졌다"며 "그의 연출은 제가 본 것 중 가장 독특한 작업이다"라고 밝힌 바 있다.


한편 '미키 17'은 봉준호 감독이 영화 '기생충' 이후 연출하게 된 첫 장편 영화로, 전 세계적인 관심을 모으고 있다.
기자 프로필
김나연 | ny0119@mtstarnews.com 트위터 페이스북

스타뉴스 김나연입니다. 항상 노력하고, 한 발 더 앞서 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