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혼 소송' 황정음, SNS에 '남편 얼굴' 박제ing

'이혼 소송' 황정음, 사흘째 '남편 얼굴' 박제ing..댓글창 활짝 [스타이슈]

윤성열 기자 / 입력 : 2024.02.23 10:34 / 조회 : 20920
  • 글자크기조절
image
배우 황정음 /사진=김창현 기자 chmt@
배우 황정음이 남편과 재결합 후 3년 만에 다시 파경을 맞은 가운데, 사흘째 SNS에 남편을 저격하는 듯한 게시물을 '박제'해 관심을 쏠린다.


소속사 와이원엔터테인먼트는 지난 22일 공식입장을 통해 황정음이 남편인 프로골퍼 출신 사업가 이영돈을 상대로 이혼 소송을 제기했다고 밝혔다. 와이원엔터테인먼트 측은 "황정음은 많은 심사숙고 끝에 더 이상 혼인을 유지하기 어렵다는 결정을 하고 이혼 소송 진행 중"이라며 "이혼 사유 등의 세부 사항은 개인의 사생활이라 밝힐 수 없다. 당사자와 자녀들의 명예를 실추시키는 추측성 루머 생성과 자극적인 보도는 자제해 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앞서 황정음은 지난 21일 이영돈의 모습을 담은 여러 게시물을 SNS에 공개했다. 그동안 공개한 적 없는 이영돈의 얼굴을 그대로 노출한 것. 이영돈이 아이를 안고 있거나, 미소를 짓고 있는 모습 등을 공개하며 "너무 자상한 내 남편 아름답다"라고 적었다. 얼핏 '럽스타그램'처럼 비쳐지나, 황정음과 지인들이 단 댓글들은 여러 의문을 낳았다.

황정음은 "나랑 결혼해서 너무 바쁘게 재밌게 산 내 남편 이영돈이에요. 그동안 너무 바빴을 텐데 이제 편하게 즐겨요"라는 비꼬는 듯한 글을 남겼고, 한 지인이 "이렇게 생기셨구나 이영돈님"이라고 댓글을 적자 "한 번 봐도기억 안 나게 생김. 잘 기억해 보면 만난 사람 400명 정도 될 듯"이라고 답했다.

황정음이 "우리 오빠 A형 간염 걸려서 아팠을 때"라고 적은 사진에는 뮤지컬 배우 정선아가 "ㅋㅋㅋㅋㅋㅋ"라고 웃었고, 황정음도 "재밌다"고 반응했다. 이에 정선아는 "가족이 최고다"고 댓글을 달았다. "영돈이 연락이 안 된다"는 지인의 댓글에는 "그럴 만하다. 지금 걸린 게 많아서 횡설수설할 거다"고 답하기도 했다.


다소 의하한 게시물에 '해킹설'까지 불거졌지만, 와이원엔터테인먼트 측은 "해킹당한 것이 아니다"고 일축했고 이튿날 황정음의 이혼 소송 소식이 전해졌다. 이에 여러 네티즌들은 황정음이 남편을 일부러 저격하기 위해 이런 게시물을 올린 게 아니냐고 해석했고, 현재 황정음의 SNS에는 온갖 추측이 난무하는 댓글이 쏟아지고 있다.

황정음은 이혼 소송 중임을 밝힌 뒤에도 문제의 게시물들을 SNS에 올려놓고 있다. 사실상 여론의 도마 위에 올리려 '박제'한 것과 다름 없다. 댓글창도 활짝 열어놓은 상태다. 두 사람의 이혼을 둘러싼 각종 의혹이 불거지고 있는 가운데, 황정음이 소통 창구로 활용하는 SNS에도 남다른 이목이 집중된다.

한편 황정음과 이영돈은 지난 2016년 2월 결혼 후 이듬해 8월 아들을 낳았으나 2020년 9월 법원에 이혼 조정 신청서를 제출하며 파경 위기를 맞았다. 이혼 조정 중이던 둘은 이듬해 7월 재결합 소식을 전했고 2022년 3월 둘째 아들을 품에 안았다. 하지만 약 3년 만에 황정음이 이영돈을 상대로 이혼 소송을 제기하며 다시 파경을 맞게 됐다.
기자 프로필
윤성열 | 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