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번째결혼' 오세영, 좀비가 따로 없네..뻔뻔 출소 "난 무혐의"[별별TV]

이시호 기자 / 입력 : 2024.02.23 19:27 / 조회 : 467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MBC '세 번째 결혼' 방송 화면 캡처
'세 번째 결혼' 배우 오세영이 수많은 악행을 저지르고도 무혐의로 출소했다.


23일 방송된 MBC 일일드라마 '세 번째 결혼'에서는 출소 후 집으로 돌아온 강세란(오세영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강세란은 앞서 왕제국(전노민 분)을 협박해 겨우 출소했다. 강세란은 되려 정다정(오승아 분)에 "난 무혐의다. 아무 죄도 없는데 누구 덕에 억울한 옥살이하다 나왔다. 너 때문에 어떤 고통을 겪었는지 아냐. 너 무고죄로 신고할 수도 있다"고 분노했다.

정다정은 이에 "뻔뻔해도 정도가 있지. 내 앞에서 감히 아니라고 발뺌하냐"며 "신고할테면 해봐라. 이번에 빠져나갔다고 안심하지 말아라"고 격노했다. 왕지훈(박영운 분)과 백상철(문지후 분)도 "자기가 불사조냐 뭐냐", "좀비가 따로 없다"고 경악했다.
기자 프로필
이시호 | star@mtstarnews.com

안녕하세요. 이시호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