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신사동호랭이 사망에 가요계도 충격..최정훈·소연 등 추모 물결[종합]

안윤지 기자 / 입력 : 2024.02.24 11:06 / 조회 : 3556
  • 글자크기조절
image
신사동호랭이 인터뷰 /사진=김창현 기자 chmt@
저작권 부자로 알려진 작곡가 겸 프로듀서 고(故) 신사동호랭이(41세, 이호양)가 사망했다. 갑작스러운 비보에 가요계도 충격에 빠졌다.


소속사 관계자 등에 따르면 신사동호랭이는 지난 23일 숨진 채로 발견됐다.

확인 결과, 최근 한 지인이 신사동호랭이와 연락이 닿지 않았고 모처에 쓰러진 신사동호랭이를 발견해 경찰에 신고한 걸로 드러났다. 이에 소속사 측은 "빈소는 서울성모병원에 마련되며, 장례 절차 및 발인은 유가족의 뜻에 따라 가족 친지들, 동료들만 참석해 조용히 비공개로 치를 예정"이라고 밝혔다.

신사동호랭이는 최근 티알엔터테인먼트의 총괄 프로듀서로 재직하며 걸그룹 트라이비를 론칭했다. 트라이비는 새 앨범 '다이아몬드(Diamond)'를 발매, 이날부터 활동을 시작했다. 또한 그는 보이그룹 TAN의 컴백을 함께 준비하고 있던 걸로 알려졌다.

그러나 갑자기 충격적인 사망 소식이 전해졌으며 트라이비 역시 큰 충격과 슬픔에 빠진 상태. 소속사는 "트라이비의 데뷔부터 지금까지, 애정을 갖고 함께 달려와 준 신사동호랭이의 마지막 앨범이 눈부시게 빛날 수 있도록 당사를 비롯한 트라이비 멤버들 모두 최선을 다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image
/사진=소연 인스타그램
신사동호랭이가 그동안 K팝 히트곡 제작자로 활동해온 만큼, 가요계 관계자뿐만 아니라 아티스트들 역시 슬픔에 빠졌다. 먼저 밴드 잔나비 보컬 최정훈은 ""작곡가 신사동호랭이 형의 비통한 소식을 들었다. 잔나비에게도 그렇지만, 저 개인적으로도 생의 은인이라 여길 정도로 커다란 에너지를 준 형"이라며 말문을 열었다.

그는 "힘겨운 일이 있을 때면 늘 유쾌하고 호탕한 조언으로 힘을 실어 주던 형이었다. 형이 없었다면 아마도 몇 개의 시련은 도무지 견뎌내지 못하고 무너졌을지도 모르겠다"라며 "따뜻하고 재미있고 성실하고 무엇보다 진심 어린 사람이었다고... 황망한 제 심정과 함께 글을 써 올리면 가시는 길 조금이나마 따뜻해지려나 하는 마음에 이렇게 애도의 글을 올린다"라고 고인을 그리워했다.

또한 "존경받아 마땅한 음악가이자 프로듀서이기 전에 잔나비의 의리 넘치는 동네 형이었다. 고인의 명복을 마음 깊이 빌어달라"며 "정말 아주 고마웠다. 호랑이 형! 그곳에선 부디 평안했으면 좋겠다. 형이 힘든 시절 저에게 준 용기, 형이 해줬던 말들... 죽는 그 순간까지 절대 잊지 않겠다. 고맙다 형! 나중에 보자! 하고 싶은 이야기가 벌써 많이 있다"라고 씁쓸한 마음을 전했다.

과거 신사동호랭이와 함께 일해왔던 티아라 출신 소연은 "해외에서 비보를 듣게 됐다. 덕분에 수많은 추억을 얻을 수 있었다. 정말 감사했다. 몸도 마음도 모두 평온한 그곳에서 내내 평안하시길 기도하겠다"라고 전했다.

한편 신사동호랭이는 1983년생으로, 포미닛 '핫 이슈(Hot Issue)', 티아라 '롤리폴리', 에이핑크 '노노노(No No No), EXID '위아래' '아 예(AH YEAH)' 등 히트곡을 다수 내놓았다. 2011년 음반 제작자로 변신한 그는 AB엔터테인먼트를 설립해 이듬해 그룹 EXID를 선보이고 큰 성공을 거둔 바 있다.
기자 프로필
안윤지 | zizirong@mtstarnews.com

스타뉴스 연예 1팀 안윤지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