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일 5커피 수혈! 유재석도 '칼퇴' 못 참지..험난한 직장생활 '최고 5%' [종합](놀면 뭐하니)

윤성열 기자 / 입력 : 2024.02.25 08:28 / 조회 : 389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놀면 뭐하니?' 방송 화면
'놀면 뭐하니?'에서 유재석이 1일 5커피를 수혈할 정도로 쉽지 않은 회사 생활을 경험하며 '칼퇴'를 기다리는 직장인들의 마음에 공감했다.


지난 24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놀면 뭐하니?'(연출 김진용·장우성·왕종석, 작가 최혜정)에서는 '반차 후 출근'의 세계를 그리는 멤버들의 모습이 공개됐다. 직장 상사로 사촌 동생을 만나게 된 하하, 멘붕의 면접을 본 이이경과 이미주, 부장인데 막내로 우당탕탕 직장 생활을 해나가는 유재석의 모습이 공감과 웃음을 안겼다.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 코리에 따르면 이날 방송은 채널 경쟁력과 화제성을 가늠하는 핵심지표인 2049 시청률 2.1%를 기록하며 토요일 예능 프로그램 1위를 차지했다. 수도권 가구 시청률은 3.9%를 나타냈다. '최고의 1분'은 업무를 마친 후 눈치만 보다가 도망치듯 '칼퇴'를 하는 '부장 막내' 유재석의 장면으로, 순간 최고 시청률이 5.0%(수도권 기준)까지 치솟았다.

입사하자마자 회의실로 끌려온 하하는 직장 상사로 마주한 사촌 동생을 보고 깜짝 놀랐다. 하하가 방송에서 유명 중고거래 플랫폼 회사에 취직했다며 자랑한 사촌 동생 창주였다. 하하는 "네가 여기 핵심이야? 얘 옛날에 엄청 코 흘리고 다녔거든요"라며 뿌듯해했다. 하하는 회의에서 실제 고깃집 사장님 입장으로 아이디어를 내고, 갑작스러운 외근 발령에도 사촌 동생과 환상 호흡을 자랑하는 등 열정적인 회사 생활을 펼쳐냈다.

다짜고짜 면접장에 내던져진 이이경은 자신이 인사 부서에 지원했다는 소식을 듣고 당황했다. 그렇게 시작된 면접에서 이이경은 정신줄을 놓은(?) 답변으로 진땀을 빼다가, '눈치'와 관련된 질문에서 기회를 잡았다. 이이경은 드라마 '내 남편과 결혼해줘'에서 박민영에게 한 대사를 언급하며 "'아이 죽 같네'라고 한 게 애드리브였다"라고 순발력과 센스를 어필했다. 롤플레잉 면접에서는 화가 난 고객 역할을 맡아 '쓰레기 남편' 박민환처럼 진상 열연을 펼치며 과몰입했다. 마지막까지 이이경은 "뒷모습을 보이지 않겠습니다"라고 아부하며 퇴장해 눈길을 끌었다.


역시 면접장으로 끌려온 이미주는 옆 지원자의 화려한 수상 이력에 "저도 MBC에서 신인상, 우수상, 베스트커플상 3개 수상을 했다"고 어필했다. 이어 이미주는 회사를 그만두려는 후배를 설득하라는 상황이 주어지자, 공감 플러팅, 생활 연기, 간절한 눈빛 3단 콤보로 상대의 페이스를 말려버리는 스킬을 발휘했다. 진심을 다한 이미주는 점수를 딴 것도 잠시 "개천에서 용이 난다. 이곳은 개천, 나는 용"이라고 졸지에 회사를 개천으로 만드는 망한 면접으로 웃음을 안겼다.

'부장 막내'로 첫 직장 생활을 시작한 유재석은 출력의 벽에 부딪혀 고군분투했다. 출력 직전 나타난 '예, 아니오' 메시지에 당황한 유재석은 선택의 기로에 빠졌고, "난 직장 생활이 안 맞아. 쉽지 않네" "제가 그냥 퇴근을 할까요? 도움도 안 되는데…"라며 안절부절 못하는 모습을 보였다. 사수의 도움으로 얼떨결에 출력의 늪에서 빠져나온 유재석은 전무님과 함께 박스 포장, 운송장 붙이기를 하며 가까워졌다.

이어 유재석은 전무님의 비밀 장소 베란다 카페에서 커피 '땡땡이'를 쳤다. 하지만 전무님의 '커피 2분컷'에 유재석은 "(상사가) 다 드셨으면 가야죠"라고 말하며 커피타임을 강제 종료했다. 숨돌릴 틈 없이 회의까지 참석한 유재석은 뜻밖의 묵언 수행을 하며 회의를 마쳤고, 하하와의 전화 통화로 스트레스를 풀었다. 유재석은 "나 송장 붙이고 난리도 아니야. 내가 여기 부장인데 막내야. 시간이 왜 이렇게 안 가냐"라며 투정을 부렸다.

비품 구매 업무까지 모두 마친 유재석은 "직장인들이 왜 칼퇴에 대해서 예민하신지 알겠다. 집에 가고 싶다"고 마음의 소리를 내뱉었다. 평소 연한 아메리카노만 마시던 유재석은 이날 물 2잔과 커피 5잔 총 7잔의 티타임을 갖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할 일이 없는 유재석은 웹서핑을 하고 책상 정리를 해도 시간이 가지 않자 컴퓨터까지 끄고 퇴근을 기다렸다. 퇴근 시간이라는 대표님의 말에, 유재석은 부리나케 일어나 퇴근을 하며 '부장 막내' 생활을 종료했다.

방송 말미 공개된 예고편에는 '파워E'들의 직장 테마파크에 간 주우재와 박진주의 직장 생활이 흥미진진하게 담겼다. 이어 도심에 나타난 유총각(유재석)이 여기저기 친구들에게 연락하는 모습이 궁금증을 자극했다.
기자 프로필
윤성열 | 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