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심이네' 하준·고주원 父母 죽인 진범=이광기..이휘향도 공범 [★밤TView]

정은채 기자 / 입력 : 2024.02.25 21:34 / 조회 : 433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효심이네 각자도생' 방송화면 캡쳐
배우 이광기가 대관령 사고의 진범으로 밝혀졌다.


25일 방송된 KBS 주말 드라마 '효심이네 각자도생'에서는 강태호(하준 분)가 연인 이효심(유이 분)에게 언지 없이 이선순(윤미라 분)을 만나러 가는 장면이 그려졌다.

효심의 본가에 도착한 태호는 자신을 "효심 씨와 결혼할 사람이다"라고 소개했다. 효심의 가족들은 모두 태호를 환영했지만 선순만큼은 차가웠다. 그는 "내가 당분간 오지 말라고 하지 않았냐. 어른 말이 우습냐"라고 따졌다. 이에 태호는 "코다리는 해주기로 하지 않았냐. 이건 얻어먹고 기다려야 할 것 같아서요"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선순은 태호에게 "태산 그룹이 자네 거라면서요?"라고 심문하듯 물었다. 태호는 "할아버지께서 설립하셨다. 제께 아니라 주주분들 거다. 전 월급 받는다. 제 월급 아니면 함부로 못 쓴다. 어렸을 때부터 돈 함부로 쓰면 할머니 할아버지한테 혼났다"라며 잘 잡힌 경제관념을 어필했다.

선순이 "그쪽처럼 모자란 게 없는 사람이 왜 우리 딸을 좋아하냐"라고 하자 "너무 예쁘다. 정말 너무 예쁘다"라며 설렌 표정을 지어 보였다. 이후 효심이 도착했다. 그러나 선순은 효심에게 "난 저렇게 능글맞은 녀석은 태어나서 처음이다. 저 녀석 빨리 가라 해라"라며 여전히 못마땅해하는 모습을 보였다.


한편, 강태희(김비주 분)는 강태민(고주원 분)에게 대관령 사고 범인과 관련된 이야기를 털어놨다. 태희는 "작은 아버지랑 어머니가 돌아가신 그날 밤, 엄마가 염 전무(이광기 분)한테 한 말을 내가 똑똑히 보고 봤다"라고 했다.

당시 장숙향(이휘향 분)은 염 전무에게 '내가 그이 열등감을 건드려놨더니 흥분해서 나갔다. 그런데 그 인간을 믿을 수 있어야지. 제대로 못하면 대신 좀 처리해달라'라며 범행을 계획했었다.

태희는 "그땐 무슨 말인지 몰랐다. 그날 밤 작은 아버지와 어머니가 돌아가셨다고 해서 무서웠다. 우리 어머니가 살인자라고 생각하기 싫었다. 그런데 우린 엄마는 무슨 일이든 다 할 수 있는 사람이다. 내가 이제 말해서 정말 미안해"라고 덧붙였다.

이어진 장면에서는 염 전무가 몰고온 대형 트럭이 강진범(김규철 분)과 추돌사고가 난 강태호·강태민 부모의 차를 절벽 밑으로 밀어버리는 모습이 그려져 보는 이들의 충격을 자아냈다.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