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윤 이혼' 최동석 "뭐가 잘못된 거지" 무슨 일?

최동석, 박지윤과 이혼 조정 중 근황.."뭐가 잘못된 거지?" [스타이슈]

이승훈 기자 / 입력 : 2024.02.25 22:28 / 조회 : 73587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최동석 SNS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최동석이 박지윤과 이혼 소송을 진행 중인 가운데, 자녀들과 함께한 주말 일상을 공유했다.


25일 오후 최동석은 개인 SNS에 "느지막이 일어나서 아이들 보고 싶다던 '웡카' 봤어. 입장을 기다리며 남처럼 앉아있는 현실 남매 모습이 귀여워 한 장 찍어봤지"라며 딸 최다인 양, 아들 최이안 군 사진을 게재했다.

이어 최동석은 "영화를 보고 T아빠는 '감독이 자본주의의 문제를 지적하는 부분이 인상적이었다'고 말하니 다인이가 딘딘의 황당한 표정을 짓지 뭐야? 뭐가 인상적인 장면이었냐는 질문에 주인공이 여자아이와 풍선 들고 날아가며 춤추는 장면이 좋았다고 하니 다인이의 표정이 다시 흐뭇해지더라"라며 자녀들을 향해 무한 애정을 드러냈다.

또한 최동석은 "다인이가 머리를 자르고 싶대서 미용실에 갔고 미용실 마스코트 천팔이 쓰담쓰담도 하고 집에 도착해 이안이와 포스퀘어도 했어. 치킨이 먹고 싶대서 치킨 대령하고 지금은 딸기와 복숭아가 먹고 싶대서 딸기 씻어주고 복숭아는 혹시 몰라 통조림을 사왔지. 앉아서 쉴까하는데 자 이제 저녁은 뭐 먹을거녜. 지금 뭐가 잘못된 거지?"라고 덧붙였다.

image
박지윤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앞서 최동석은 2004년 KBS 30기로 입사한 동기 아나운서 박지윤과 2009년 결혼해 슬하에 1남 1녀를 두고 있다. 하지만 지난해 10월 박지윤이 제주지방법원에 이혼 조정 신청서를 제출했다는 소식이 전해져 충격을 안겼다. 당시 박지윤은 "오래 고민한 끝에 최동석 씨와 이혼을 위한 조정 절차를 진행하게 됐다. 원만히 마무리되기 전 알려져 송구하지만, 각자의 자리에서 아이들 부모로 서로 응원하며 지낼 수 있길 바란다"라고 밝혔다.

이후 두 사람은 개인 SNS를 통해 서로의 사생활과 양육권을 두고 갈등을 빚는 듯한 글들을 폭로, 저격성 글을 연달아 업로드해 이혼 조정이 원만하게 흘러가고 있지 않음을 시사했다.
기자 프로필
이승훈 | hunnie@mtstarnews.com 트위터 페이스북

안녕하세요. 스타뉴스 연예 2팀 이승훈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