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욱X이준영, 혐관+주인 따르는 개 됐다"..'로얄로더' 재벌가 타파할 '도파민 파티'[종합]

동대문=한해선 기자 / 입력 : 2024.02.26 12:06 / 조회 : 524
  • 글자크기조절
image
[서울=뉴시스] 김혜진 기자 = 배우 이준영, 이재욱이 26일 오전 서울 종로구 JW 메리어트 동대문 스퀘어 서울에서 열린 디즈니+ 오리지널 시리즈 '로얄로더'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4.02.26. jini@newsis.com


'로얄로더'가 이재욱, 이준영의 '혐관'(혐오하면서도 서로 얽히는 관계)을 제대로 담아내며, 재벌가를 타파하는 얘기로 '도파민 파티'를 예고한다.


26일 오전 서울 종로구 JW 메리어트 동대문 스퀘어 서울 그랜드 볼룸에서 디즈니+ 오리지널 시리즈 '로얄로더'(극본 최원, 연출 민연홍)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민연홍 감독, 이재욱, 이준영, 홍수주가 참석했다.

'로얄로더'는 갖고 싶고, 되고 싶고, 훔치고 싶었던 대한민국 최고 재벌가 왕좌를 차지하기 위한 마이너리거들의 이야기. 살인자 아빠로 인해 세상으로부터 도망친 한태오(이재욱 분), 대한민국 최고 재벌가 강오그룹의 혼외자 강인하(이준영 분), 그리고 빚쟁이의 딸 나혜원(홍수주 분)은 각자의 핸디캡에서 벗어나고자 하는 서로의 강렬한 욕망을 알아보고 동맹을 맺는다.

민연홍 감독은 '로얄로더'에 대해 "밑바닥 생활부터 어릴 때부터 어려움을 견뎌냈던 청년들이 대한민국 정상의 자리에 서겠다는 욕망을 갖고 그곳을 향해 맹렬하게 달려가는 이야기다. 주인공 청년들이 어떤 선택의 기로에 놓이고 어떤 선택을 할지 추리하며 보는 드라마"라고 소개했다.

연출에 중점을 둔 부분을 묻자 그는 "우리나라 재벌을 배경으로 일들이 벌어지니까 배경에 대해서도 섬세하게 만들려고 노력했다. 마이너리거 세 주인공이 어떻게 어려움을 뚫고 달려나갈지 계속 궁금하게 만들고 싶었다. 시청자가 주인공이 돼서 '나라면 어떤 선택을 할까' 생각하게 만들고 싶었다"라고 밝혔다.


image
민연홍 감독(왼쪽 세번째), 배우 이준영, 홍수지, 이재욱이 26일 오후 서울 종로구 JW메리어트 동대문스퀘어 서울에서 진행된 디즈니+ 오리지널 시리즈 '로얄로더'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로얄로더'는 갖고 싶고, 되고 싶고, 훔치고 싶었던 대한민국 최고 재벌가 왕좌를 차지하기 위한 마이너리거들의 이야기. 오는 28일 공개. 2024.02.26
image
[서울=뉴시스] 김혜진 기자 = 민연홍 감독이 26일 오전 서울 종로구 JW 메리어트 동대문 스퀘어 서울에서 열린 디즈니+ 오리지널 시리즈 '로얄로더' 제작발표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4.02.26. jini@newsis.com


이재욱은 '로얄로더' 대본을 처음 봤을 때의 느낌으로 "처음 대본을 읽고나서 시청자들도 추리를 해야겠지만 배우들도 추리해야했고 궁금했다. 굉장히 재미있고 흥미로웠던 작품이다"라고 말했다. 이재욱은 "첫 장면이 굉장히 강렬한데, 시청자에게 궁금증을 유발한다. 시청자들이 재미있게 봐주시지 않을까 싶다"고 했다.

이재욱은 자신이 분한 한태오 역에 대해 "살인자의 아들을 연기했는데, 집요하고 계획적인 인물이다. 기품이 있다고 느껴질 정도의 모습을 보여주는데 이 친구의 욕망이 계속 높은 곳으로 올라가고 싶어한다. 그래서 프로젝트에 합류하게 된다"라고 설명했다.

한태오 역을 준비한 과정으로 그는 "굉장히 조용하고 포커페이스를 잘하는 캐릭터인데, 표현할 수 있는 부분이 되게 적었다. 드러내지 않아야 하는 부분이 많았다. 감독님이 디테일한 표정, 손동작을 캐치해 주셔서 그런 부분을 잘 표현하려고 했다"라며 "이전에 했던 캐릭터가 입체적이었는데 이번엔 섬세하고 연출이 많이 필요한 캐릭터였다"라고 했다.

민 감독은 "어떻게 섬세함을 표현할지 고민했고 초반에 얘길 많이 나눴다. 재욱 씨가 가진 매력이 있어서 포커페이스를 해도 매력이 느껴졌기 때문에 재욱 씨가 이 작품에서 다르게 보인 장점이 됐다"라고 이재욱을 칭찬했다.

image
배우 이준영, 이재욱이 26일 오후 서울 종로구 JW메리어트 동대문스퀘어 서울에서 진행된 디즈니+ 오리지널 시리즈 '로얄로더'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악수하고 있다. '로얄로더'는 갖고 싶고, 되고 싶고, 훔치고 싶었던 대한민국 최고 재벌가 왕좌를 차지하기 위한 마이너리거들의 이야기. 오는 28일 공개. 2024.02.26
image
[서울=뉴시스] 김혜진 기자 = 배우 이준영, 이재욱이 26일 오전 서울 종로구 JW 메리어트 동대문 스퀘어 서울에서 열린 디즈니+ 오리지널 시리즈 '로얄로더'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4.02.26. jini@newsis.com
image
배우 이준영, 홍수지, 이재욱이 26일 오후 서울 종로구 JW메리어트 동대문스퀘어 서울에서 진행된 디즈니+ 오리지널 시리즈 '로얄로더'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로얄로더'는 갖고 싶고, 되고 싶고, 훔치고 싶었던 대한민국 최고 재벌가 왕좌를 차지하기 위한 마이너리거들의 이야기. 오는 28일 공개. 2024.02.26


이준영은 "사실 제가 이번에 금수저 역을 맡았는데 흙수저 역을 맡은 줄 알았다. 금수저랑 거리가 먼 사람이라고 생각하며 연기했는데 알고 보니 금수저였더라. 서로(이재욱과) 똑같이 생각했더라"라며 웃었다. 이준영은 "저희 대본이 몇 번을 봐도 막힘 없이 술술 읽혔고 재미있었다"라고 작품에 자부심을 보였다.

이준영은 강인하 역에 대해 "겉으로 봤을 땐 천진난만해 보이지만 다른 이면을 보여줄 수 있는 캐릭터여서 재미있었다. 또래 배우와 작업할 일이 별로 없었는데, 이재욱 배우가 잘 이끌어줘서 이재욱 배우와 작업하면서 되게 좋았다. 극중 주인을 따르는 개 설정처럼 현장에서 (이재욱에게) 예쁨 받고 싶고 그랬다. 그래서 작품에 잘 투영된 것 같다. 감사하게 생각한다. 단점은 너무 많이 웃어서 힘들었고 NG가 많이 났다"라며 이재욱과 좋았던 호흡을 밝혔다.

인하는 선악이 공존해 보이는 인물. 이준영은 연기에 중점을 둔 부분으로 "시간을 잘 따라가려고 했다. 저희끼리 약속한 대본을 집중해서 잘 따라가려고 했다"라며 "사실 굉장히 행복했다. 악역을 했을 때 많은 분들이 좋아해 주셨는데 이번에 선역이다. 친구랑 하는 것처럼 즐겁게 연기했다"라고 말했다.

image
[서울=뉴시스] 김혜진 기자 = 배우 이재욱이 26일 오전 서울 종로구 JW 메리어트 동대문 스퀘어 서울에서 열린 디즈니+ 오리지널 시리즈 '로얄로더'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4.02.26. jini@newsis.com
image
[서울=뉴시스] 김혜진 기자 = 배우 이준영이 26일 오전 서울 종로구 JW 메리어트 동대문 스퀘어 서울에서 열린 디즈니+ 오리지널 시리즈 '로얄로더'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4.02.26. jini@newsis.com
image
[서울=뉴시스] 김혜진 기자 = 배우 홍수주가 26일 오전 서울 종로구 JW 메리어트 동대문 스퀘어 서울에서 열린 디즈니+ 오리지널 시리즈 '로얄로더'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4.02.26. jini@newsis.com


이재욱도 이준영, 홍수주와의 케미스트리에 대해 "홍수주 배우까지 너무 즐겁게 촬영했다. 어릴 때의 모습을 많이 끌어내려고 했고 동심 속에서 재미있게 촬영한 것 같다"고 했다. 또 그는 극중 이준영과 함께 보여줄 모습으로 "요즘 들은 단어인데 '혐관'이 있더라. 그걸 연기하면서 성장하는 모습을 보여주는데 그게 포인트라고 생각한다"라고 예고했다.

홍수주는 자신이 분한 나혜원 역에 대해 "어두운 환경에서 자랐지만 주체적이고 능동적이고 자신의 욕망에 솔직한 인물"이라며 "혜원이란 캐릭터를 표현하기 위해 대학생 시절의 혜원이와 5년 뒤의 혜원이의 목소리에 차이를 주려고 했다. 외적인 스타일링도 감독님과 많이 상의했다"라고 밝혔다.

민연홍 감독은 "혜원이 욕망을 위해 무엇이든 하는 똑똑한 인물이다. 매력이 넘치는 여인인데, 나중에 한 단계씩 밟아나가기도 하고 똑부러지고 털털한 다양한 모습을 보여준다. 여러가지를 해야 하는 어려운 역할인데, 수주 씨 자체와 이 캐릭터가 맞닿아있는 부분이 많은 것 같다. 본인이 가진 것에 하나씩 더해서 연기했더니 캐릭터가 잘 나온 것 같다"라고 홍수주의 연기에 만족감을 드러냈다.

image
/사진=디즈니+


'로얄로더'는 재벌가를 타파하는 이야기로 '도파민 파티'를 예고한다. 홍수주는 "스토리가 워낙 흥미진진해서 기대해 주셔도 좋을 것이다. 미묘하게 서로의 관계성에서 드러나는 점을 재미있게 보셔도 좋을 것"이라고 관전 포인트를 전했다.

재벌가를 배경으로 한 여타 작품은 많다. '로얄로더'가 보여줄 재벌가의 차별점을 묻자 민 감독은 "재벌가를 다룬 이야기가 많아서 더 고민을 많이 했다. 재벌가의 수장인 사람을 독특하게 만들어 보고 싶어서 강회장을 괴짜로 설정했고, 거대한 재벌을 세울 수 있는 '똘끼'를 보여주려고 했다. 캐릭터를 독특하게 그리려 하니 의상이나 다른 부분에서도 차별점을 주려고 했다"고 밝혔다. 이어 "주변의 아들을이나 보좌진의 캐릭터도 조금씩 독특한 냄새를 풍길 수 있도록 캐릭터에 신경 썼다"고 덧붙였다.

민 감독은 캐스팅에 신경쓴 부분으로 "잠깐 등장하더라도 시청자에게 임팩트를 줄 수 있는 캐스팅도 진행했다"라며 "파워게임, 두뇌게임에서 져보이는 인물이 있으면 안 됐다. 대사나 눈빛, 행동으로 잘 채워줄 수 있는 분들이 함께 해주셨다"라고 꽉 찬 캐릭터 재미를 자신했다.

'로얄로더'는 28일 디즈니+를 통해 전 세계에 공개될 예정이다.
기자 프로필
한해선 | hhs422@mtstarnews.com 트위터 페이스북

스타뉴스 가요방송부 연예 3팀 한해선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