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민 "子 아동학대 재판 대법 갈듯..건강 안 좋아, 통풍 재발" [스타이슈]

윤성열 기자 / 입력 : 2024.02.27 21:07 / 조회 : 587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네이버 치지직 방송 화면
웹툰 작가 주호민이 발달 장애 아들을 학대한 혐의로 1심에서 유죄가 선고된 특수교사 A씨의 재판에 대해 입을 열었다.


주호민은 27일 네이버 치지직 라이브 방송을 통해 "(A씨 사건이 불거진 지) 7개월이 딱 됐다"며 "시간이 빠르다. 피고인이 항소하고, 검찰도 항소해서 2심이 진행될 것 같다. 2심은 1심에서 제출됐던 증거만으로 다투는 거라서 1심처럼 오래 걸리진 않는다고 하는데, 기일 잡히는 건 오래 걸린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주호민은 또한 "대법원까지 갈 것 같은가"라는 한 시청자의 질문에 "아마 갈 확률이 높지 않나 싶다. 최근에 대법원 판례가 있어서 상대 측이 그것까지 가서 적용하든지 하려고 하는 것 같다"고 답했다.

주호민은 긴 법정 공방으로 힘든 기색을 드러냈다. 주호민은 "재판은 경험상 안 하는 게 제일 좋다"며 "되게 힘들다. 왔다 갔다 하는 것 자체는 그냥 하루에 끝나는 건데 이걸 준비하고, 상대 측이 뭘 하면 또 뭘 준비하고 그런게 되게 피곤하다. 아무튼 경찰서라든지 법원은 안 가는 게 좋다"고 토로했다.

그 사이 건강 상태도 나빠졌다고 고백했다. 주호민은 "건강이 썩 좋진 않다. 그전에는 그래도 운동을 가끔이라도 했는데, 7개월 동안 전혀 운동을 안 했다. 그럴 정신도 없고 해서 몸이 많이 불었다. 통풍도 재발했다. 오늘도 내과 갔다 왔다"고 말했다.


주호민은 향후 계획에 대해 "3월부터는 정신 차리고 운동도 하고 집안일도 다시 열심히 하고 생활을 가다듬어 보려고 한다"며 "스스로를 방치한 느낌이 있어서 3월부터 새학기 시작될 즈음에 나도 다시 몸과 마음을 다듬어 보려고 한다. 방송은 모르겠다. 만화 작업은 제안이 몇 개 있어서 그런 거 위주로 해볼까 한다"고 전했다.

악플러 고소 건에 대해선 경찰 수사 단계라고 밝혔다. 주호민은 "고소당한 애 중 아직도 (악플을) 다는 애가 있다. 지가 (고소) 당한 줄도 모르고, 걔는 어떡하려고 그러나"라며 "모르는 번호로 전화 오면 잘 받아라"고 경고했다.

image
/사진=네이버 치지직 방송 화면
한편 주호민 측은 지난 2022년 9월 자폐증 증상이 있는 아들 B군을 학대한 혐의로 A씨를 경찰에 신고했다. A씨는 지난 2022년 9월 13일 경기 용인의 한 초등학교에서 B군에게 "버릇이 매우 고약하다", "나도 너 싫어. 정말 싫어"고 발언하는 등 정서적으로 학대한 혐의를 받았다.

앞서 B군은 2022년 9월 5일 장애가 없는 학생들과 함께 수업을 듣던 중 여학생 앞에서 바지를 내려 분리 조치됐다. 주호민 측은 분리 조치 이후 B군이 평소와 달리 불안 증세를 보이자 B군의 가방에 녹음기를 넣어 증거를 수집했고, A씨의 아동학대를 의심할만한 정황이 있다고 판단해 A씨를 경찰에 신고했다.

이 사건은 지난해 7월 서이초등학교 교사의 극단적 선택 사건과 맞물려 교권 침해 이슈로 부각됐고, 주호민은 거센 역풍을 맞았다. 하지만 1심 재판부는 지난 1일 A씨의 유죄를 인정하고, 벌금 200만 원의 선고를 유예했다.
기자 프로필
윤성열 | 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