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에 피는 꽃' 정용주 "이종원 충실한 부하, 우리 집 강아지 레퍼런스 삼아" [인터뷰①]

MBC 금토드라마 '밤에 피는 꽃' 비찬 역 배우 정용주 인터뷰

최혜진 기자 / 입력 : 2024.03.01 09:00 / 조회 : 843
  • 글자크기조절
image
2024.02.28 드라마 밤에 피는 꽃 배우 정용주 인터뷰 /사진=이동훈
MBC 금토드라마 '밤에 피는 꽃'(극본 이샘, 연출 장태유)의 배우 정용주가 반려견을 레퍼런스 삼고 연기했다고 밝혔다.


28일 정용주는 서울 종로구 스타뉴스 사옥에서 인터뷰를 갖고 지난 17일 종영한 '밤에 피는 꽃'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밤에 피는 꽃'은 밤이 되면 담을 넘는 십오 년 차 수절과부 여화(이하늬 분)와 사대문 안 모두가 탐내는 갓벽남 종사관 수호(정용주 분)의 담 넘고 선 넘는 아슬아슬 코믹 액션 사극이다. 극 중 정용주는 금위영 군관이자 주인공 수호의 오른팔 비찬 역을 연기했다.

이날 정용주는 군관의 오른팔 비찬 역에 대해 "처음엔 듬직하고, 주인공을 보좌할 수 있는 역할이어야 하지 않을까 생각했다. 부하이면서도 경호도 해야 하는 인물 같았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밤에 피는 꽃' 비찬은 여느 사극 속 보좌관과 달랐다. 진지하고 무거운 인물이 아닌 발랄하고 유쾌한 매력이 돋보였다. 정용주는 "대본을 보니 비찬이 해맑고 내 몸 하나 간수하지 못할 거 같은 느낌이더라. 그래서 대본대로 엉뚱하고 통통 튀는 매력을 보여 주려 했다"고 전했다.


또한 정용주는 비찬에 대해 "그러면서도 충실한 부하의 느낌이 있었다. 배신하지 않고, 수호가 죽으라고 하면 죽을 수 있을 거 같았다"고 설명했다.

충실한 비찬을 연기하기 위해 참고한 것이 있다고 했다. 바로 정용주의 반려견이다. 그는 "레퍼런스가 우리 집 강아지다. 강아지를 인물화 하면 비찬이란 인물일 거 같았다. (반려견이) 잘 삐치지만 간식을 주면 금방 마음이 풀려 꼬리를 흔드는 모습이 있다. 그게 비찬과 닮은 것 같았다"며 "비찬의 리액션을 보면 강아지가 하는 듯한 행동이 있다"고 밝혔다.

그런 비찬에게 수호는 어떤 존재였을까. 정용주는 수호에 대해 "기본적으로 (수호를 향한) 존경심이 있다. 그러면서도 형 같은 친근함도 있다. 또 비찬이 가지고 있지 않은 고지식한 면들을 우러러보게 되더라. 따르고 싶은 동네 형이었던 거 같다"고 말했다.

정용주는 수호를 연기한 이종원을 향한 애정도 드러냈다. 그는 "그 형 너무 좋다. 현장에서 스태프들에게 대하는 것도 본받을 게 많았다. 실제로도 많이 좋아한다"고 고백했다.
기자 프로필
최혜진 | hj_622@mtstarnews.com 트위터 페이스북

스타뉴스 연예국 2팀 최혜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