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선호, 충격의 회당 출연료.."1만 8천원"

김선호, 무명 시절 회상 "회당 출연료 1만 8천원..돈보다 행복"[피디씨]

김나연 기자 / 입력 : 2024.03.01 09:26 / 조회 : 12537
  • 글자크기조절
image
김선호 / 사진=유튜브 채널 피디씨
배우 김선호가 연극 배우 시절을 회상하며 "회당 1만 8천원을 받았다"고 털어놨다.


지난 29일 유튜브 채널 '피디씨 by PDC'에는 '배우 김선호를 행복하게 하는 것들'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공개됐다.

공개된 영상 속 김선호는 연극 '행복을 찾아서'를 마치고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그는 "저는 연극부터 시작했다. 대학교 졸업하고 고민이 많았다. '연기를 하고 싶은데 어떻게 해야 되지?' 하다가 오디션을 보고, 공연을 시작했다. 관객과 호흡하는 공연이 나쁘지는 않았지만, '내가 하고 싶은 공연은 뭐지?'라는 고민이 들더라"라고 털어놨다.

이어 "내가 하고 싶은 공연을 하는 사람을 찾아가서 '어떻게 하게 됐어?'라고 물어봤다. 그게 연극 '옥탑방 고양이'였다. 이후 저도 오디션을 봐서 결국 합격했고, 연극 '트루웨스트'의 오만석 연출님을 만나서 진짜 많이 배웠다. 공연 올리기 전에 대본을 12~13번 정독하고, 반복해서 또 읽는 노력파다. 배우로서 갖춰야 할 기본적인 자세를 그때 저에게 알려주셨다"고 전했다.

그는 "연극 '클로저' 때 드라마 오디션 제의가 들어와서 합격했다. 드라마 하기 전까지 많은 선배들의 도움이 컸다. 그때 선배들이 해준 한 마디, 가르침이 있어서 지금의 제가 된 것 같다. 앞으로도 더 발전해야겠지만, 누구와 함께하느냐가 중요한 것 같다"고 말했다.


또한 오픈런 배우들의 롤모델이라는 데 대해서는 "(오픈런 공연은) 많은 배우를 통해 이미 캐릭터가 분석됐다. 더 이상의 분석이 필요 없는 캐릭터라서 내 것을 찾아내기가 힘든 공연"이라며 "다만, 오픈런 공연은 페이가 낮다. 회당 1만 8천원 받았다. 생활비로는 턱없이 부족하다. 부모님이랑 같이 살면서 연극을 했는데 뭔가를 한다는 뿌듯함이 좋았고, 순수했다. 돈보다 재미와 행복을 찾았던 것 같다"고 회상했다.

그는 드라마 데뷔작 '김과장'에 대해서 "오디션 보고 합격한 뒤 연극을 할 수 없어서 오래 놀았다. 집에서 TV를 보고 있으니까 '선호야 되겠니?'라고 묻더라. 오디션에 붙었다곤 하는데 긴가민가하셨던 것 같다"고 말했다.

당시 드라마 '최강 배달꾼'과 '투깝스' 오디션을 봤다는 김선호는 "'투깝스'의 오현종 감독님이 '오디션 잘 본다고 해서 불렀다'고 하시더라. 오디션을 재밌게 보니까 역할이 계속 바뀌었다. 전화 받을 때마다 역할이 변경됐다. 마지막에는 '조정석 씨와 더블 주인공으로 바뀌었다'고 하더라. 특이하고, 운이 좋은 케이스다. 모든 게 다 도와줬던 것 같다"고 밝혔다.
기자 프로필
김나연 | ny0119@mtstarnews.com 트위터 페이스북

스타뉴스 김나연입니다. 항상 노력하고, 한 발 더 앞서 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