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이비몬스터 "YG 양현석, '당당하게 활동하라'고 응원..조언 아끼지 않아" [인터뷰②]

마포=이승훈 기자 / 입력 : 2024.04.01 11:47 / 조회 : 620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YG엔터테인먼트


걸 그룹 베이비몬스터(BABYMONSTER)가 양현석 총괄 프로듀서를 언급했다.


베이비몬스터(루카, 파리타, 아사, 아현, 라미, 로라, 치키타)는 1일 오전 서울 마포구 합정동 YG엔터테인먼트(이하 YG)신사옥에서 첫 번째 미니앨범 'BABYMONS7ER' 발매 기념 라운드 인터뷰를 개최했다.

신보 'BABYMONS7ER'는 팀명 내 철자 T를 일곱 멤버를 상징하는 7로 변주 준 앨범명으로 강렬한 힙합 장르의 타이틀곡 'SHEESH'를 비롯해 베이비몬스터의 정체성을 드러내는 인트로곡 'MONSTERS', 세계적인 싱어송라이터 찰리 푸스와 협업한 'LIKE THAT', 프리 데뷔곡 'DREAM' 등 다양한 장르의 7개 트랙이 수록됐다.

타이틀곡 'SHEESH'는 '놀라움'을 뜻하는 감탄사 'SHEESH'를 활용, '세상을 놀라게 만들겠다'는 베이비몬스터의 당찬 포부가 담긴 트랙이다. 특히 양현석 총괄 프로듀서가 직접 나서 안무를 최종 결정했으며, 댄서 바다를 비롯한 최정상급 안무가들이 참여해 완성도를 높였다.

이와 관련해 아현은 "내가 다시 합류하게 되면서 양현석 총괄 프로듀서님이 여러가지 조언을 해주셨다. 특히 '당당하고 열심히 지금처럼 잘 했으면 좋겠다'고 해주셨다. 나도 마찬가지로 좋은 기회를 다시 얻은 만큼 겸손하고 항상 같은 마음으로 무대를 하면서 프로답게 임해야겠다고 생각했다"라며 양현석에게 들은 조언을 언급했다.


로라도 양현석의 응원에 대해 "항상 우리에게 조언을 아끼시지 않는 분이다. 'SHEESH' 뮤직비디오 촬영장에도 오셔서 '표정이 정말 중요한 곡'이라고 조언해주셨다. 각자 랩 파트에서는 모션, 보컬 파트에서는 '이렇게 했으면 좋겠다'는 피드백을 많이 주셨다"라고 이야기했다.

그렇다면 걸 그룹 홍수 속 베이비몬스터만의 강점은 무엇일까. 로라는 "현재 7인조 걸 그룹이 많지 않나. 우리는 우리만의 색깔을 믿고 멤버들과 끈끈하게 앞으로 잘 나아가는 자신감을 가지고 열심히 활동할 계획이다"라고 전했다.

또한 그는 "베이비몬스터만의 색깔은 YG만의 DNA가 가득한 것이라고 생각한다. YG DNA는 힙스럽고, 팀명이 베이비몬스터니까 발전 가능성이 뿜뿜한 아이들이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베이비몬스터는 YG에서 블랙핑크 이후 약 7년 만에 선보이는 신인 걸 그룹이다. 앞서 지난해 11월 첫 디지털 싱글 'BATTER UP'을 발매하며 데뷔했으나 아현이 건강상의 이유로 휴식기에 들어가면서 6인조로 활동했다. 이후 YG는 지난달 아현의 합류를 공식화했고, 이들은 'BABYMONS7ER' 발매를 시작으로 완전체 데뷔에 나서게 됐다.

베이비몬스터는 1일 오전 12시 각종 온라인 음원 사이트를 통해 첫 번째 미니앨범 'BABYMONS7ER'를 발매했다.
기자 프로필
이승훈 | hunnie@mtstarnews.com 트위터 페이스북

안녕하세요. 스타뉴스 연예 2팀 이승훈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