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하윤 학교 폭력·강제 전학 전말.."이간질 때문"

'사건반장' 송하윤 학교 폭력·강제 전학 전말.."이간질 때문" [★밤TView]

이승훈 기자 / 입력 : 2024.04.02 21:44 / 조회 : 11833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JTBC '사건반장'


배우 송하윤의 학교 폭력 제보자와 송하윤과 학교 폭력에 가담했던 가해자가 동시에 입을 열었다.


2일 오후 방송된 JTBC '사건반장'은 전날 불거진 송하윤의 학폭 의혹 후속 보도에 나섰다.

제보자 A 씨는 지난 1일 '사건반장'을 통해 송하윤이 학폭 가해자였다고 폭로, "(송하윤과) 선후배로 알던 사이다. 어느 날 점심 시간에 전화로 나를 불렀다. 내가 가자마자 때리기 시작했다. 어떤 이유에서 내가 맞았는지는 이유도 지금껏 모르고 한 시간 반 동안 계속 따귀를 맞았다"라고 주장했다.

또한 '사건반장'은 당시 송하윤의 남자친구 B 씨와 통화한 녹취록도 공개했다. B 씨는 A 씨에게 "너를 비롯한 걔(송하윤)에게서 피해를 받은 사람은 명백히 있어 보인다. 근데 걔가 자기 잘못한 건 당연히 너한테도 피해를 줬고 시간이 오래 지났음에도 트라우마가 있으니 내가 그래서 이렇게 네가 진행하려고 마음을 먹었다는 것에 사실 뭐라고 말을 못 하겠는 게 그런 거지"라고 말했다.

방송 이후 송하윤 소속사 킹콩 by 스타쉽 측은 "본 사안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최초 제보를 받은 후 사실 관계 확인을 위해 제보자와 통화를 했다. 이후 메신저를 통해 정확한 사실 확인을 위한 만남을 요청하였으나 제보자 측에서 거부 의사를 밝혔고, 이에 통화를 요청했으나 답변을 받지 못했다. 제보자 측 주장에 관해 배우에게 사실을 확인한 결과 제보자와는 일면식도 없으며 해당 내용 모두 사실이 아님을 확인했다"라며 학폭 의혹을 부인했다.


소속사는 '사건반장'과 제보자 A 씨 측을 향해 칼을 빼들기도 했다. "JTBC '사건반장'에서 송하윤 씨에 대하여 방송한 내용 및 이에 관한 후속 보도와 관련하여 해당 내용은 모두 사실이 아님을 다시 한번 말씀드린다. 당사는 향후 본건에 대한 사실관계의 확인 및 법무법인을 통한 법률 검토를 통해 제보자 측에 대한 민형사상의 조치 및 JTBC '사건반장'에 대한 방송금지 가처분 등 필요한 모든 조치를 고려하고 있다"라고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image
/사진=JTBC '사건반장'


그런 가운데, '사건반장'은 2일 오후 추가 보도에 나섰다. A 씨가 다시 한 번 송하윤의 학폭을 언급했다. 그는 "내가 누군지도 모르겠다? 모를 수가 없다. 모르는데 미국까지 넘어오고 한국에 오면 비용 다 대준다 그러고. 말이 안 되지 않나. 앞뒤가 너무 안 맞지 않나. 그리고 이거 터지면 다른 것도 다 터질 텐데. 내 친구들도 그런 일이 있었던 걸 다 알고. 근데 본인만 모른다. 터질 게 터진 거다. 사람들이 다 참은 거다"라고 이야기했다.

특히 '사건반장'은 "오늘 우리 회사에 와서 (송하윤이) 직접 인터뷰를 하겠다고 했는데 이유는 알 수 없지만 갑자기 취소가 됐다"라며 송하윤의 인터뷰 당일 취소 소식을 전했다. 이어 "제보자는 어제 방송을 통해 (송하윤에게) 마지막 기회를 주겠다고 했다. 만약 본인 잘못을 인정하고 사과를 한다면 여기서 멈추겠다고 했는데 송하윤 측이 사실무근, 일면식도 없다고 공식적으로 대응하면서 더 이상 숨기지 않겠다고 제보자는 말하고 있다"라고 주장했다.

A 씨는 송하윤의 강제 전학 이유도 설명했다. 그는 "송하윤이 강제 전학을 간다. 집단 폭행으로 인한 강제 전학이다. 이게 세 명이 한 명을 때린 거다. 집단 린치를 가한 거다. 가해자 누나들과도 얘기했는데 그게 다 모든 게 송하윤의 이간질 때문이었던 거다"라고 털어놨다.

이와 관련해 '사건반장'은 "20년 전 강제 전학이라는 게 쉽지 않다"면서 "학교 폭력에 연루돼있다는 걸 암시하는 내용이다. 제보자의 주장에 따르면, 송하윤의 동급생인 여성이 송하윤을 포함한 세 명에게 집단 구타를 당했다는 거다. 그 피해가 전치 4주에 이르렀다고 한다. 굉장한 중상이다. 단순 폭행이 아니라 상해다. 집행유예를 넘어 합의가 안 되면 실형까지 이를 수 있는 사안이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A 씨의 말을 빌려 "피해자가 폭행 당한 이유는 송하윤의 이간질 때문이라고 하는데 폭행 가해자 중 한 명에 대해서 어떤 소문을 송하윤이 '피해자가 퍼뜨린 거야'라고 한 명의 가해자에게 이야기를 했고 이와 관한 가해자가 송하윤과 함께 피해자와 싸우다가 폭행에 이르렀다는 거다. 결국 이 사건으로 송하윤을 포함해 3명이 강제 전학 조치가 취해졌다는 거다"라며 송하윤의 강제 전학 사유를 전했다.

image
/사진=김창현 기자


'사건반장'은 "송하윤의 소속사가 공식입장을 발표하기 전, 제작진이 먼저 입장을 물어봤다"면서 "(소속사는) '송하윤이 폭행 사건에 연루된 건 맞다. 하지만 내막을 보게 되면 다른 게 있다'고 했다. 당시 송하윤 짝꿍이 괴롭힘을 당하던 학폭 피해자 왕따였는데 일진 두 명이 송하윤에게 와서 '피해자가 학교 오면 나한테 알려줘'라고 이야기를 했다. 당시 무서웠던 송하윤이 피해자가 학교 온 걸 알려줬고 일진들이 피해자를 폭행했다는 거다. 하지만 본인은 폭행에 가담한 것은 아니었다. 즉 자신의 잘못이라는 건 걔들한테 그 사실을 알려준 것이지 당시 직접적인 가해자는 아니었다고 부인하고 있는 상황이다. 그래서 연예게 활동 중이기 때문에 빨리 마무리짓고 싶어서 소속사 측이 피해자에게 합의금을 주고 자발적으로 전학을 갔다는 게 지금까지 나온 소속사 측의 공식적인 입장이다"라고 이야기했다.

끝으로 '사건반장' 측은 "이런 내용을 전하면서 우리도 마음이 무겁다. 제보자도, 우리도 원만하게 조용히 해결될 수 있도록 시간을 뒀다"라며 씁쓸함을 내비쳤다.
기자 프로필
이승훈 | hunnie@mtstarnews.com 트위터 페이스북

안녕하세요. 스타뉴스 연예 2팀 이승훈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