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혜교, 또 미담..서경덕 교수와 한국어 안내서 1만부 기증[전문]

안윤지 기자 / 입력 : 2024.06.13 11:41
  • 글자크기조절
image
서경덕 교수, 송혜교 /사진=인스타그램
배우 송혜교의 미담이 또 추가됐다.

서경덕 교수는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몽골 울란바토르 시내에는 '이태준 선생 기념 공원'이 있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지난달 이태준 선생 기념 공원을 다녀왔고, 올해 안에 이곳에 새로운 '이태준 기념관'이 들어서는 것을 알게 됐다. 그리하여 최근 현장 관리를 맡은 몽골 한인회와 협의하여 신축하는 이태준 기념관에 선생에 대한 안내서 1만부를 한국어 및 몽골어로 제작하여 기증하기로 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이번에도 역시 '기획 서경덕-후원 송혜교' 콤비가 힘을 모을 예정"이라며 "모쪼록 지난 13년간 혜교 씨와 함께 해외에 남아있는 대한민국 독립운동 유적지에 한국어 안내서, 한글 간판, 부조 작품 등을 지금까지 35곳에 기증해 왔다. 그럼 향후에 진행될 올해의 프로젝트에도 많은 응원 부탁한다"고 전했다.

◆ 이하 서경덕 교수 글 전문


몽골 울란바토르 시내에는 '이태준 선생 기념 공원'이 있습니다. 이태준 선생은 1914년 울란바토르로 이동하여 상하이 임시정부에 독립자금을 운반하고 의열단 활동을 하는 등 독립운동에 투신하셨던 분이십니다.

지난달 이태준 선생 기념 공원을 다녀왔고, 올해 안에 이곳에 새로운 '이태준 기념관'이 들어서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그리하여 최근 현장 관리를 맡은 몽골 한인회와 협의하여 신축하는 이태준 기념관에 선생에 대한 안내서 1만부를 한국어 및 몽골어로 제작하여 기증하기로 했습니다.

이번에도 역시 '기획 서경덕-후원 송혜교' 콤비가 힘을 모을 예정입니다. 암튼 전 세계 곳곳에 남아있는 대한민국 독립운동 유적지의 상황이 썩 좋은 편은 아닙니다. 하지만 우리의 지속적인 관심과 방문만이 해외에 방치된 대한민국 독립운동 유적지를 알리고 보존할 수 있는 가장 좋은 방법이 될 것입니다.

모쪼록 지난 13년간 혜교 씨와 함께 해외에 남아있는 대한민국 독립운동 유적지에 한국어 안내서, 한글 간판, 부조 작품 등을 지금까지 35곳에 기증해 왔습니다. 그럼 향후에 진행될 올해의 프로젝트에도 많은 응원 부탁드리겠습니다.
기자 프로필
안윤지 | zizirong@mtstarnews.com

스타뉴스 연예 1팀 안윤지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