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기 영호, '인기女' 8기 옥순 대신 15기 정숙 선택한 이유[★밤TV][나솔사계]

정은채 기자 / 입력 : 2024.06.14 06:30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나솔사계' 방송화면 캡쳐
'나솔사계' 18기 영호가 15기 정숙으로 '러브라인 노선'을 정했다.

13일 오후 방송된 SBS플러스, ENA 예능 프로그램 '나는 SOLO, 그 후 사랑은 계속된다'(이하 '나솔사계')에서는 솔로 민박 마지막 날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15기 정숙은 최종 선택 전, 마지막으로 18기 영호와 이야기를 나눠보고자 대화를 청했다. 15기 정숙은 '여자들의 선택'에서 18기 영호가 아닌 17기 영수를 '미안한 마음' 때문에 선택했다고 밝혔다. 18기 영호 역시 8기 옥순-17기 순자와 슈퍼 데이트를 다녀왔음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15기 정숙에게 호감이 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너랑 대화하는 게 제일 재밌다"라고 속마음을 고백해 15기 정숙을 설레게 했다.

두 사람이 서로를 향한 마음을 확인하던 중, 8기 옥순이 기습 등장했다. 8기 옥순은 두 사람의 대화를 훼방 놓고자 "뭐 하고 있나 해서 왔다. 저도 (영호님을) 기다리고 있다"라며 귀여운 플러팅을 날렸다.

다음 날, 가장 먼저 기상한 8기 옥순은 부지런히 18기 영호를 찾아 대화를 제안했다. 8기 옥순과 대화를 나선 18기 영호의 모습에 15기 정숙은 "됐다, 다 접어라. 여자끼리 집에 다 같이 가자. 우리 바람둥이 손에 놀아나지 말고 그냥 다 집에 가자"라며 못마땅해했다. 그러나 18기 영호는 8기 옥순에게 15기 정숙으로 마음을 확정했음을 알리기 위해 나섰던 것.


8기 옥순에게 15기 정숙을 향한 마음을 고백하고 돌아온 18기 영호는 다시 15기 정숙을 불러냈다.

영호는 정숙에게 "어제 인터뷰에서 맨 마지막에 생각나는 사람이 누구냐고 했을 때 정숙님이라고 했다"라고 고백했다. 이에 15기 정숙은 "상상을 못 했다. 오늘 아침도 그냥 기분이 별로 안 좋았다. 8기 옥순님이 불러서 나가는 거 보고 짜증 났다"라고 솔직히 털어놨다.

이에 18기 영호는 "정숙님한테 이거마저 이야기 안 하면 정숙님이 떠날 수도 있겠다고 생각했다"라며 "어제 커피숍에서 그 짧은 대화인데도 그게 그렇게 좋았다. 처음 왔을 때 정숙이가 시선을 사로잡았다"라며 15기 정숙을 향한 깊은 애정을 드러냈다.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