첸백시 측 "SM, 협상 응답 없이 법적 대응..우리도 소송제기"[전문]

안윤지 기자 / 입력 : 2024.06.14 08:21
  • 글자크기조절
image
그룹 엑소 첸, 백현, 시우민이 29일 오후 서울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호텔에서 열린 옥수수 예능 '엑소의 사다리 타고 세계여행 - 첸백시 일본편'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홍봉진기자 honggga@
그룹 첸백시(첸, 백현, 시우민) 측이 SM엔터테인먼트(이하 SM)과 전속계약 및 정산 관련 갈등을 겪는 가운데 또 한 번 입장을 내놨다.

첸백시 소속사 INB100 측은 14일 "SM이 우리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다. 우린 매출액의 10% 대신 SM의 음원 등 자산, 그리고 성명에 대한 사용료는 지급하는 합의안도 적극적으로 제안했는데, 이를 무시했다"라며 "결국 SM은 우리 협상안의 응답도 없이 법적 대응이란 칼을 뽑았다"라고 말했다.


이어 "지난해 SM과 협상 과정을 비롯한 모든 걸 공개하겠다"라며 "늘 의문을 가졌던 정산에 관하여, SM에 대해 정산금청구소송을 제기하겠다"라고 대응했다.

또한 팬들에게는 "항상 사랑과 응원을 보내 주시고 늘 행복만 받으셔야 하는 팬 분들께, 작년과 같은 문제로 불안감과 실망감을 안겨 드려서 정말 송구스러운 마음"이라며 "앞으로 입장문을 최소화하고, 이 상황을 빠르게 해결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첸백시는 지난 10일 SM엔터테인먼트의 부당한 처사를 고발한다며 긴급 기자회견을 열었다. 당시 첸백시 측은 "SM이 INB100에 음반 유통 수수료를 5.5%로 인하해줄 것을 약속했으나 이를 불이행하고, 아티스트들에게는 음반, 콘서트, 광고 등 개인 명의 활동 매출의 10%를 요구하는 등 부당한 행동을 하고 있다"라고 주장했다.


이에 SM은 "이 모든 사건의 본질은, 당사 소속 아티스트들에 대한 MC몽, 차가원 측의 부당한 유인(템퍼링)이라는 점을 분명히 하고자 한다"며 "첸백시는 개인 법인 매출의 10%를 지급하는 등으로 합의서에 스스로 날인했다. 법인 매출의 10%를 당사가 지급받는 부분은 당사와 EXO 중국 멤버들과의 전속 계약 분쟁 시에 법원의 중재에 따라 실제로 실행되었던 기준이며, 이미 선례가 있는 합리적인 기준으로 적용되고 있다"고 반박했다.

이 가운데 엑소가 올해 12월 겨울 앨범을 준비 중이라고 전해졌다. 첸백시와 SM의 갈등으로 앨범 계획엔 차질이 생기는 듯 보였으나, SM은 "계획 변경에 대한 추가 논의는 아직 없다"라고 전했다.

◆ 이하 첸백시 측 입장 전문

첸백시는 SM이 제기한 소송과 저희의 법적 대응에 대한 입장을 아래와 같이 알려 드립니다.

1. SM의 답은 소송이었습니다.

지난 12일 SM이 저희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습니다.

지난 10일 기자회견에서 저희는 SM이 유통 수수료 5.5% 약속을 지키지 않으면서 매출액 10%를 내놓으라고 주장하는 행위의 부당성을 지적했습니다.

그리고 저희는 저희의 지적에 대한 SM의 입장이 무엇인지 다시금 질문했습니다. 또한 그 기자회견에서 저희는 매출액의 10% 대신 SM의 음원 등 자산, 그리고 성명에 대한 사용료는 지급하는 합의안도 적극적으로 제안했는데, SM은 이를 무시했습니다.

결국 SM은 저희의 협상안에 대해 아무런 응답도 없이, 곧바로 법적 대응이라는 무시무시한 칼을 뽑아 들었습니다.

2. 저희는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SM이 먼저 소송을 제기한 만큼 저희는 작년의 협상 과정을 비롯한 모든 것을 공개하고 적극적으로 임하겠습니다.

또한 저희가 늘 의문을 가졌던 정산에 관하여, SM에 대해 정산금청구소송을 제기하겠습니다. 해당 소송 절차를 통해 법과 전속계약이 정한 회계자료와 정산자료를 받아 저희의 정당한 권리를 주장하겠습니다. SM의 정산 시스템이 올바르지 않다는 점도 법정에서 밝혀질 것입니다. 그리고 전속계약의 불공정성에 대하여 공정위 제소를 통하여 정당한 법의 판단을 받겠습니다.

3. 팬 분들께 드리는 말씀

항상 사랑과 응원을 보내 주시고 늘 행복만 받으셔야 하는 팬 분들께, 작년과 같은 문제로 불안감과 실망감을 안겨 드려서 정말 송구스러운 마음입니다.

앞으로 입장문을 최소화하고, 이 상황을 빠르게 해결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또한, 저희는 여러분들과 만들었던 소중한 추억을 영원히 함께 할 수 있는 첸, 백현, 시우민으로 남을 것을 약속드립니다.

시간 내어 긴 글을 읽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또 다시 필요 이상의 감정을 느끼게 해드려서 죄송합니다.
기자 프로필
안윤지 | zizirong@mtstarnews.com

스타뉴스 연예 1팀 안윤지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